위니아 냉장고·에어컨, 카톡으로 빌려 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니아에이드, 가전 구독 서비스 진출
카톡 채널서 제품 선택·결제 '원스톱'
'대형 가전' 렌털 차별화…설치·AS 대응
모바일 접근성으로 방판 인력 문제 해소

위니아 냉장고·에어컨, 카톡으로 빌려 쓴다

위니아가 카카오와 손잡고 가전 렌털 사업에 진출한다.

냉장고, 에어컨 등 대형 가전을 처음으로 렌털하는 파격 시도를 한다. 우선 다섯 제품을 출시하고, 내년 상반기에 제품군을 늘려 렌털을 차세대 유통망으로 키운다.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과 손을 잡으면서 고객 접근성을 강화, 렌털 사업을 위해 대규모 방문판매 조직을 운영해야 하는 부담도 덜었다.

위니아에이드는 카카오와 공동으로 카카오톡 채널에서 가전 구독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위니아딤채·위니아전자 관계사인 위니아에이드는 위니아 전문점 운영, 사후관리(AS), 물류사업 등을 담당하는 기업이다.

카카오톡 친구추가에서 '위니아에이드 렌털'을 검색한 뒤 해당 화면 내에서 카카오페이 등을 통해 제품 선택부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장기 결제를 위한 고객 신용조회까지 즉석에서 가능하다.

고객은 제품별로 5년에서 최대 7년까지 무상 AS, 방문 클린 서비스, 소모품 교체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일반 소비자 대상 렌털 시장에서 보기 어려운 냉장고, 에어컨 등 대형 가전 제품을 선보인다는 점이 눈에 띈다. 지금까지 가전 렌털 시장은 중소형 가전 중심이었다.

위니아딤채 딤채김치냉장고, 프라우드 냉장고, 위니아 에어컨, 딤채쿡 당질저감 50 IH 압력밥솥, 위니아 공기청정기 등 5개 제품을 우선 선보였다.

위니아 관계자는 “대형 가전을 렌털 시장에 끌어들였다는 점이 가장 큰 변화”라면서 “위니아 렌털만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렌털이 가전 유통의 대세로 떠올랐음에도 위니아는 전국 방판 조직 운영 등의 부담 탓에 선뜻 렌털 시장에 뛰어들지 못했다.

위니아에이드 렌털 서비스
<위니아에이드 렌털 서비스>

카카오와 손잡으면서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카카오톡 접근성을 확보, 방판 인력 문제를 해소했다. 위니아에이드는 전문점 운영, AS 제공 등을 위해 전국에 일정 규모 조직을 운영하고 있어 렌털 설치나 AS 대응이 가능하다.

위니아는 내년 상반기에 렌털 품목을 확대하는 등 렌털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렌털 사업을 위한 조직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 딤채식품이 우리 농산물을 사용해 담근 '건강담은 김치'와 황사·방역용 마스크 등으로 서비스도 확대한다.

카카오톡을 이용한 비즈니스 광고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 강화, 위니아 전문점 매장 내 구매시점광고(POP) 홍보 등 카카오톡 채널 구독 확대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김준 위니아에이드 유통사업본부장은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한 렌털, 구독서비스는 상담 신청에서 계약까지 쉽고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면서 “다양한 위니아 제품과 전국 서비스센터를 통한 케어 서비스를 결합, 고객에게 차별화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