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메가존, 기업용SW 해외진출 현지화 교육 실시

정보통신산업기술진흥원(이하 NIPA)은 클라우드 전문기업 메가존(대표 이주완)과 함께 중국·아시아 진출 희망 SW개발 기업 대상으로 해외진출에 필요한 클라우드 플랫폼 무료 교육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0월 28일-29일 2일간 진행된 이번 교육에서는 해외 진출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현지 인터넷 서비스 규제에 대한 내용이 진행됐다. 중국이라면 왜 알리바바 클라우드인가, 알리바바 클라우드 기본 제품 소개, 알리바바 클라우드 네트워크, 보안 제품 소개 등의 주제세션과 실습이 함께 진행돼 실질적인 클라우드 사용자를 위한 교육 시간도 가졌다.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중국 아시아 시장 현지화 무료 교육 현장, 자료제공=메가존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중국 아시아 시장 현지화 무료 교육 현장, 자료제공=메가존>

각 국가별로 요구되는 산업별 컴플라이언스/법률 규제 및 요구사항, 불안정하고 예측 불가능한 해외망 등 해결해야 할 이슈도 짚어보았다. 특히 중국·아시아 지역 진출하는데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부분인 현지 규제에 대한 전문적인 컨설팅과 함께 인프라 운영에 대한 현지 전문가 확보를 대체할 수 있도록 기업역량 향상에 집중한 교육을 진행했다.

향후 메가존은 자체 클라우드 교육센터의 공인강사들을 통해 실습 핸즈온(Hands-On) 교육을 진행하고, 중국·아시아 진출에 필요한 현지 규제 대응에 대한 메가존의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메가존은 지난 9월 알리바바 그룹의 클라우드 부문 자회사 ‘알리바바 클라우드 인텔리전스’와 한국 총판 계약을 체결하여, 중국 내 클라우드 시장의 40%의 점유하고 있는 알리바바 그룹과의 오랜 협력관계를 통해 중국·아시아로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 기업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NIPA 글로벌 ICT 산업본부 김태열 본부장은 “중국·아시아 진출 기업들이 인터넷기반 서비스 및 SW를 개발하고 운영하기 위해선 현지 클라우드 활용의 비즈니스적 이점을 이해하고, 활용해야 하는 실무자 중심 교육이 꼭 필요하다”면서 “이번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교육은 실제 인프라를 운영하는 실무자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 실습 교육과 현지 시장환경에 맞는 컨설팅을 통해 진출기업 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마련했다”고 말했다.

메가존 이주완 대표는 “중국·아시아 진출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있어, 메가존이 해외 인프라 구축 및 운영 경험을 교육과 컨설팅을 통해서 단순히 인프라를 판매하고, 공급하는 역할을 넘어서 현지 비지니스를 개척하고 요건들을 해결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