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ICT 논문 공모 대제전' 대상에 KAIST 박상훈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12회 ICT 논문 대제전 심사위원이 논문을 심사하고 있다.
<제12회 ICT 논문 대제전 심사위원이 논문을 심사하고 있다.>

전자신문사와 웹케시그룹, 소프트웨어공제조합이 공동 주최하는 '제12회 ICT논문 공모 대제전'에서 박상훈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화기술대학원생이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씨가 출품한 논문은 몰핑 이펙트를 만들기 위해 피드-포워드 뉴럴 네트워크를 제안한 것이다.

딥 러닝 기술을 이용해서 시맨틱 변환을 배울 수 있도록 이미지 몰핑을 처음으로 시도했고, 실험을 통해 수성을 검증했다. 기술 측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제 중요한 문제를 다뤘으며, 성능이 우수하다는 평가도 받았다.

최우수상은 한덕환(포항공대 전자전기공학과), 김환진·김수철·이형택(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씨가 차지했다.

우수상은 황용운(순천향대 소프트웨어융합학과), 김인수(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도희동(포항공대 전자전기공학과), 박범유·신동욱·김효진(강원대 BIT의료융합학)씨에게 돌아갔다.

올해 심사위원단은 정보통신기술(ICT), 과학기술 관련 학회 소속 교수진으로 구성됐다. 독창성, 창의성, 논리성을 주요 평가 지표로 심사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11일 웹케시그룹 사옥에서 열린다. 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에는 상장과 장학금 1000만원이 수여된다. 최우수상(웹케시그룹회장상, 소프트웨어공제조합 이사장상) 상금은 각 500만원이다. 우수상은 논문 4편에 각 200만원의 장학금, 장려상은 논문 2편에 각 100만원이 주어진다.

ICT논문 공모 대제전은 올해 12회로 소프트웨어(SW)·하드웨어(HW),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핀테크, 보안, 통신, 반도체 등 ICT 전 분야와 관련된 논문을 대상으로 엄정한 심사를 거쳐 시상한다. 대한민국 국적자 가운데 국내 대학·대학원 재학자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