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삼성전자, 국제 표준 세계 최초 적용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연구원이 분당에 위치한 5GX 기술그룹Lab에서 차세대 코어망의 기술과 장비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SK텔레콤 연구원이 분당에 위치한 5GX 기술그룹Lab에서 차세대 코어망의 기술과 장비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세계 최초로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Core Network)을 개발했다.

클라우드 코어망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데이터 트래픽의 인터넷 연결을 위해 단말 인증, 고객 서비스, QoS 관리 등을 제공하는 이동통신 핵심 인프라다.

양 사가 개발한 차세대 코어망은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3GPP) 국제 표준(Rel.16)을 충족하는 세계 최초 사례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을 기반으로 SCP(Service Communication Proxy) 기술을 적용해 5G의 초저지연, 초고속, 초연결 서비스를 품질 저하없이 적시에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은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모듈 단위로 배포, 운용할 수 있기 때문에 5G 상품 개발과 출시 속도가 빨라지고 안정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SK텔레콤 SCP 기술(T-Mesh)은 애플리케이션 모듈 간 트래픽을 관리하는 차세대 표준 핵심 기술로 통신 속도를 30%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트래픽이 일시에 집중되는 상황에서 즉각적 자원 할당으로 안정적 트래픽을 유지한다.

불꽃 축제, 스포츠 행사, 지역 축제 등 국지적 트래픽 폭증 상황에서 망 안정성 개선 및 이동 기지국 등 기지국 증설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 개발로 이용자는 보다 빠른 속도로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기업은 고객이 요구하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신속하게 맞춤형으로 개발, 제공할 수 있어 향후 5G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종관 SK텔레콤 5GX기술그룹장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SCP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 코어망은 5G와 관련한 상품과 서비스 확산을 앞당겨 고객의 효용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삼성전자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차세대 네트워크 혁신 기술을 지속 선보여 대한민국 5G 기술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노원일 삼성전자 전무는 “미래의 우리가 경험하게 될 무궁무진한 5G 서비스 케이스들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의 유연하고 안정적인 코어망과 네트워크 구조를 기반으로 본격 실현될 것”이라며 “SK텔레콤과 선제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미래의 기술을 하루 빨리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