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첫날 '필수인력 이동' '다자주의 복원' 강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사례 소개하며 각 국간 '연대와 협력' 중요성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 첫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백신과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과 함께 필수인력 이동, 다자주의 복원 등을 주창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새벽(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영상회의로 진행된 G20 정상회의 첫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열린 첫날 제1세션에서 선도발언자로 나선 문 대통령은 '개방성·투명성·민주성' 3대 원칙에 따른 우리나라 코로나19 극복 과정을 설명하며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3월 열린 G20 특별정상회의로 인한 국제사회의 연대 및 협력 성과도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보건의료 재원 210억 달러 관련 및 그에 따른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을 위한 액트-에이(ACT-A) 출범, 회원국의 총 11조 달러에 따르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 상환 유예, 세계은행(World Bank)·국제통화기금(IMF)·세계보건기구(WHO)·유엔(UN)과의 협력 등을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 또한 절실한 과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첫날 행사 후 '팬데믹 대응 및 대비'를 주제로 한 부대행사도 참석했다. 주최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초청으로 K-방역을 통한 한국의 팬데믹 대비 상황을 설명했다. 청와대는 “사우디아라비아는 모두 여섯 나라를 초청했는데, 이 중 모범 방역국으로 한국을 포함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G20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