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중기부 '스마틴 앱 챌린지 2020'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틴 앱 챌린지 2020 본상 수상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스마틴 앱 챌린지 2020 본상 수상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SK플래닛과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 개최한 청소년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20'이 21일 시상식을 끝으로 성료했다.

스마틴 앱 챌린지는 청소년 대상 국내 최대 앱 개발 경진대회로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매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소년 우수 인재가 참가하고 있다.

올해는 △미래산업(인공지능·사물인터넷) △생활정보(생활·소셜·사진·교육 등) △엔터테인먼트(게임·증강현실·가상현실) 등 총 세 분야에 걸쳐 79개교 278개팀 1038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이 중 총 21개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올해 각 부문별 대상(중기부 장관상)은 △금전거래 계약서 및 지급 알림을 통해 지인 간 돈거래 관리를 지원하는 앱 '심포페이(광주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생활정보)', 네 방향에서 날아오는 물체를 터치하는 리듬게임 '엑스스텝(한세사이버보안고·엔터테인먼트)', AI 스피커 누구를 활용한 독거노인층 정서·의료·사회활동 참여 등을 지원하는 '아가야(대전대신고·미래산업)'가 수상했다.

이외에도 최우수상 6개팀과 우수상 12개팀을 선정했다. 대상 각 500만원, 최우수상 각 300만원 등 상금 총 4800만원이 수여됐다. 수상자에는 창업·취업을 위한 교육과 멘토링, 출시 서비스 마케팅 등 특전이 제공된다.

윤철진 SK플래닛 밸류크리에이션그룹장은 “해를 거듭할수록 대회내용이 풍성해지고 우수한 경쟁력과 실력 있는 청소년 개발자 열정과 창의력을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역량을 갖춘 인재가 보다 크게 성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1년부터 매년 개최한 스마틴 앱 챌린지에는 10년간 총 3173개팀 1만1081명이 참가했다. 372개 앱이 상용화되고 47개팀이 창업에 성공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