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기업 65%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제조기업 세 곳중 두 곳은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도 대미 수출 등 사업환경이 트럼프 정부때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 국내 제조기업 300곳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65.3%가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수출 등 사업환경 변화 전망에 대해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 기업 32.0%는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조사 결과에 대해 대한상의는 “바이든 당선 이후 글로벌 통상환경 안정화와 트럼프식 일방주의 후퇴 등을 기대하면서도, 미국산 우대 등 자국 우선주의 지속에 대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복합적 현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다만 업종별로는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 대한 기대가 상이했다.

미국의 친환경 투자와 경기부양 수혜가 기대되는 2차전지, 가전, 석유화학 업종에서는 개선 기대가 비교적 높았지만, 미국산 사용이 강화되고 중국과 경쟁이 치열한 기계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 업종에선 기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글로벌 무역규범 가동(42.7%)'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기회 부상(27.1%)' '정책의 예측가능성 제고(20.8%)' '대규모 경기부양책 시행(9.4%)' 등 순서로 높았다.

대한상의 자문위원인 송유철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는 “바이든 정부가 내세운 다자체제, 재정지출 확대, 친환경정책은 총론적으로 기회요인으로 보이지만 각론에서는 중국압박 지속, 환경규제 강화, 미국산 구매 등 장벽이 적지 않다”며 “업종별, 기업별로 파급영향이 엇갈리고 차별화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분석과 선제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