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픽셀, 300억원 추가 투자 유치... 게임사 시리즈A 역대 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엔픽셀, 300억원 추가 투자 유치... 게임사 시리즈A 역대 최대

엔픽셀(NPIXEL, 공동대표 배봉건, 정현호)이 300억원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금은 600억원이다. 게임사 시리즈A 역대 최대 규모 투자 유치 기록을 또 다시 경신했다. 기업규모 4000억원대를 인정받았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리드투자사인 에스펙스를 비롯해 기존 투자사인 새한창업투자, 알토스벤처스가 참여했다. 에스펙스는 '비바리퍼블리카', '마켓컬리'에 투자한 바 있다.

출시를 앞둔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와 프로젝트 S로 알려진 '크로노 오디세이' 흥행 기대감이 반영됐다.

엔픽셀은 2017년 9월 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를 주축으로 게임업계 베테랑이 모여 설립한 게임 스타트업이다. 다수 AAA급 게임 자체 개발과 글로벌 퍼블리싱을 통해 종합 게임사 면모를 갖춰 나갈 계획이다

배봉건, 정현호 공동 대표는 “이번 투자로 보다 안정적인 게임 개발 환경을 마련했다”며 “탄탄한 게임 라인업을 구축해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