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권인수 공식 절차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美 연방총무청, 대선 승리 뒤늦게 승인
트럼프 대통령 "소송 계속" 불복 시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23 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 극장에서 영상회의로 열린 미국 시장 회의에서 미소 짓고 있다.(AP/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23 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 극장에서 영상회의로 열린 미국 시장 회의에서 미소 짓고 있다.(AP/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23일(현지시간) 대통령직 인수인계 절차에 공식 착수했다. 미국 연방총무청(GSA)이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의 대선 승리를 뒤늦게 승인하면서다.

CNN 등 미국 언론은 이날 GSA가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적인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서한을 바이든 측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GSA는 서한에서 대통령직 인수인계를 위한 연방 자원을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도 전달했다.

CNN은 이 서한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패배를 인정하기 위해 현 행정부가 취한 첫 번째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국 대통령직 인수법에 따르면 GSA는 대선 이후 대통령 당선자를 확정하고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한다. 통상 대선 직후 특정 후보의 승리를 인정하고 곧바로 물적, 인적 지원에 나선다.

올해 대선에서는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이 당선자 확정을 미뤄 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대선 패배 결과에 불복해 소송전 등을 벌이면서 바이든 당선자의 정권 인수 절차에 협조하지 말도록 한 상태였다. 머피 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한 인사다.

이 때문에 바이든 당선자는 국가안보 브리핑을 비롯해 대통령 일일브리핑(PDB) 등 주요 정보에 접근하지 못했다.


GSA의 서한 발송으로 바이든 당선자는 내년 1월 20일 취임식 때까지 정권 인수 활동에 필요한 자금과 사무실을 지원받는다. 정기적인 국가안보 브리핑 내용도 보고받을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측은 성명을 내고 “머피 청장이 바이든 당선자를 분명한 선거 승리자로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연방 당국자들과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대선 캠프 관계자들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공화당 국가위원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대선 캠프 관계자들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공화당 국가위원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

트럼프 대통령은 GSA의 서한이 자신의 권고로 보내졌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가 최선의 이익을 위해 GSA 청장과 그 팀에 (인수인계) 초기 의례에 관해 해야 할 일을 하라고 권고하며, 내 팀에도 같은 일을 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대선 패배는 인정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소송은 계속된다”면서 “우리는 좋은 싸움을 계속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머피 청장은 이번 결정은 독립적으로 이뤄졌고 백악관 등 행정부 내 누구로부터도 직간접적 압력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