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으로 시동·결제까지”...제네시스 'G70', 생체인식 기술 첫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네시스 브랜드가 생체 인식 기술을 활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개발, 다음 달 공개 예정인 'GV70'에 탑재한다고 26일 밝혔다.

GV70에 적용될 신기술은 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카페이' 연동 지문 인증 시스템과 레이더 센서 기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등이다.

제네시스 G70에 처음 적용되는 지문 인식 시스템.
<제네시스 G70에 처음 적용되는 지문 인식 시스템.>

지문 인증으로 차문을 열거나 시동을 켜는 등의 기능은 이미 적용된 사례가 있지만 카페이에 연동된 지문 인증 시스템이 탑재된 건 GV70이 처음이다. 전자결제 시 지문 인식만으로 기능을 실행할 수 있어 운전자의 편의성과 보안성을 향상됐다.

다른 사람에게 차를 맡겨야 하는 주차·운전대행 서비스 이용 시에는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집 주소, 전화번호부 등 고객의 개인 정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주는 발레 모드에서도 지문 인증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커넥티드 앱을 통해 차 문을 원격명령으로 열고 지문 인식만으로 시동을 걸 수 있다. 또 운전자가 지문인증을 통해 시동을 걸면 차량이 해당 지문으로 저장된 운전자의 운전석 시트 위치,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위치,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인포테인먼트 음량 등 맞춤형 정보가 자동으로 설정된다.

이와함께 GV70에는 기존 초음파 센서보다 정교한 레이더 센서 기반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장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장치.>

후석 승객 알림은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알림을 제공한다. 이 기술은 차량 뒷문의 개폐 여부로 2열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유추한 뒤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운전석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 및 경고음을 통해 1차적으로 승객이 남아 있음을 알려준다.

운전자가 1차 알림을 인식하지 못할 경우 실내 천장에 내장된 레이더 센서가 2열의 승객을 감지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되며 동시에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특히 GV70에 적용된 레이더 센서는 팔과 다리 등 큰 움직임뿐 아니라 호흡에 의한 흉부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감지해 잠들어 있는 유아가 2열에 남아 있어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문 인증 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차량시동 및 개인화 서비스를 한층 더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했으며 정교한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후석 탑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며 “다양한 센서로 수집한 정보를 분석해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환경에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생체인식 기술을 고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