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건물 일체형 태양광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신성이엔지 제공]
<[사진= 신성이엔지 제공]>

신성이엔지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BIPV)을 활용한 '플러스 에너지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교환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성이엔지는 코오롱글로벌과 함께 BIPV 모듈인 솔라스킨 생산과 설계를 맡는다. 에이비엠은 설치를 담당한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4.8㎾ 실증 시설을 구축, 성능평가를 진행한다.

신성이엔지는 실증을 거쳐 BIPV 사업을 본격화한다. 앞서 4월 흰색 태양광 모듈에 KS인증을 획득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다양한 색상 모듈도 인증 받을 계획이다. 건축 외장재를 태양광 모듈에 접합, 내구성과 심미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신성이엔지 솔라스킨. [사진= 신성이엔지 제공]
<신성이엔지 솔라스킨. [사진= 신성이엔지 제공]>

솔라스킨은 기존 BIPV 한계인 낮은 효율을 극복한 것이 특징이다. 태양전지가 외관에 드러나지 않는다. 일반 건축 외장재와 구분이 어렵다. 무광으로 제작, 빛 반사를 최소화한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올해 공공 건축물의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가 시작됐고, 2025년 민간 건축물까지 확대 적용된다”면서 “솔라스킨으로 BIPV 시장 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