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신동엽·소이현의 'AI격차가 공부격차' 광고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은 신동엽과 소이현을 모델로 한 초등 전과목 AI학습 '웅진스마트올' 광고를 TV와 유튜브에 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웅진스마트올은 500억건의 학습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미국 에듀테크 기업 '키드앱티브'와 공동 개발한 AI분석 기술을 적용, 개인화 학습을 통해 학습효율을 높여준다. 웅진스마트올에 적용된 AI학습코칭은 카이스트 연구진 논문을 통해 정답률을 10.5%P 높여준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광고는 'AI격차가 공부격차'를 주제로 웅진스마트올의 AI학습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벌어지는 학습격차 고민을 해결하고 자기주도학습을 실천하는 내용을 담았다. 광고모델로 선정된 신동엽과 소이현은 자녀교육을 고민하는 학부모 대표이자 튜터로 출연해 AI기반 맞춤학습인 웅진스마트올의 장점을 전달한다.

웅진씽크빅의 스마트올 신동엽, 소이현 광고 이미지
<웅진씽크빅의 스마트올 신동엽, 소이현 광고 이미지>

신동엽과 소이현은 최근 관찰예능 프로그램에서 맞춤 교육솔루션을 제공하는 MC로 활약했다. 실제 신동엽과 소이현은 웅진씽크빅 회원으로 각각 2014년, 2019년부터 웅진씽크빅 AI수학, 웅진북클럽 등을 활용해 자녀들을 공부시키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