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생산성 높인 협력사에 5천만원 '통큰 보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주)미래코리아의 한동권 대표가 천안공장에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주)미래코리아의 한동권 대표가 천안공장에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생산라인 자동화 등 생산성을 높인 우수 협력사 12곳을 선정해 각각 5000만원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2일 밝혔다.

LG전자는 협력사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약 60개 협력사를 선정해 생산라인 자동화, 생산공정 디지털기술 적용 등을 지원했다.

올해는 1차, 2차 협력사 포함 약 100개사가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원했다.

LG전자는 협력사 주도 혁신활동을 장려하고 상생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20억원 규모 '상생성과나눔' 펀드를 조성해 우수 협력사에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최근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레터를 발송해 올 한 해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레터에는 우수 협력사 혁신활동 사례와 내년도 추진과제 등이 담겼다.

사업장 출입 시 편리하게 체온을 측정할 수 있도록 주요 협력사 100여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증정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전무는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디지털 전환으로 부품 경쟁력이 높아졌다”며 “LG전자 사업 경쟁력이 높아지는 선순환 파트너십이 견고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