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도미타 日대사 초청 간담회..."수출 규제 어려움 겪는 기업 없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수출규제로 교역이 불편해져 양국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양국간 협력을 강조했다.

경총은 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도미타 일본대사를 초청해 회장단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총은 “코로나로 인해 탈세계화가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개방적 협력은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경총은 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조치 해소 △양국간 기업인 특별입국 절차 확대와 항공노선 재개 △도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한일 경제인·민간협력 강화 등을 강조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한일 기업은 직접적으로 교류해야 하는 상황이 빈번하다”면서 “조속한 시일 내 양국간 기업인 특별입국 절차가 확대되고 한일 항공 노선도 점진적으로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협력적 분업체계를 통해 상호 경쟁력과 전문성을 키웠다”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 체결되는 등 세계적으로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 회복되고 있는 전환기적인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도미타 대사는 “스가 정부는 한일 양국이 중요한 이웃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면서 “양국 경제협력 관계는 상호보완적이고 윈윈 관계다. 양국 간 정치문제와 별개로 한일 경제와 민간 교류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경제협력의 주체인 기업인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양국 기업인 특별입국 절차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김포~하네다 항공노선 재개 역시 중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손 회장과 김종서 한화토탈 대표,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등 경총 회장단 13명이 참석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