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아이티-보명전자, AI 기반 비전시스템 산업현장 적용 업무협약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탁용석)은 소프트웨어(SW)기업 리눅스아이티(대표 권경주)와 제조기업 보명전자(대표 김보미)가 '인공지능(AI)기반 비전시스템의 산업현장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AI기반 비전시스템 관련기술내용 공개를 통한 지원 및 협력 △설계 및 제작, 부품 수급을 위한 공동 구매지원 △현장 적용 관련 전반적인 사항 등에 대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권경주 리눅스아이티 대표(왼쪽)가 김보미 보명전자 대표와 인공지능(AI)기반 비전시스템의 산업현장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권경주 리눅스아이티 대표(왼쪽)가 김보미 보명전자 대표와 인공지능(AI)기반 비전시스템의 산업현장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AI기반 비전 시스템은 공장에서 제조되는 상품을 AI를 통해 불량품을 판별하는 솔루션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보명전자 제조 현장에 적용해 시장 출시 전 사용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하는 실증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번 협약에서 기술제공을 하는 리눅스아이티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광주시가 지원하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지역SW서비스 사업화 지원사업'을 통해 AI기반 생산현장 로직제어기(PLC) 모듈 및 제어프로그램 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는 SW기업이다.

탁용석 원장은 “AI기술이 지역의 제조업 분야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AI중심도시 광주에 걸맞는 AI기반의 스마트팩토리 보급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