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학생기업, 반려동물 식별기술로 정부 창업지원 대상 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NIST
<UN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반려동물 생체 인식 솔루션을 개발하는 학생 창업 기업 '파이리코'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 지원 프로그램 '팁스(TIPS)'에 신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민간투자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팁스 선정으로 최대 5억원 지원금을 받게 된다.

팁스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 주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파이리코는 UNIST 학생 기업으로 2018년 9월 창업했다. 반려동물의 눈과 코 등 생체 정보를 이용한 개체 식별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들이 직접 개발한 다중 생체 인식 기반 식별 기술은 국제전기통신연합의 국제 표준 과제로 채택돼 2023년 최종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피터펫'을 출시, 생체 인식 기반 동물병원 진료 후기 공유 플랫폼을 선보인 바 있다.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자들은 파이리코 기술을 이용해 간편한 동물 등록을 거쳐 유용한 정보와 혜택을 얻을 수 있다.

파이리코는 추후 국제 표준 등록으로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마이크로칩 등록 방식을 대체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