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AR로 만나는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이 증강현실(AR)로 명작동화 속 주인공과 이야기를 펼쳐나가는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웅진씽크빅의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
<웅진씽크빅의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

인터랙티브북은 AR기술을 적용해 아이들이 도서 속 내용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신개념 독서 서비스다. 캐릭터와 애니메이션, 360도 회전 3D 이미지 등 현장감 있는 화면과 소리를 통해 몰입감 넘치는 독서 경험을 선사한다. 2019년 8월 업계 최초 출시 이후 현재까지 6만부 이상이 판매됐다.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은 신데렐라, 잭과 콩나무, 알라딘과 요술램프 등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명작동화 10권으로 구성됐다. 인터랙티브북 전용 거치대에 북패드를 설치하고 그림책을 인식시키면, 증강현실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아이들은 명작 속 주인공을 돕는 조력자가 되어 위기를 헤쳐나갈 단서를 찾아주고, 주인공과 힘을 합쳐 미션을 해결할 수 있다.

베드타임 버전, 입체 책 AR 놀이 등 다양한 기능도 추가해 동화를 읽는 즐거움을 한층 높였다. 자기 전 잠자리 동화로 많이 읽히는 세계명작 특성을 반영해 저녁 8시가 지나면 편안한 자장가와 잠자리용 클래식이 흘러나온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