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UAE와 이집트에 영어 교육 프로그램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상교육은 영국의 케톤도와 계약을 맺고, 이달 말부터 UAE와 이집트 교육기관에 디지털 초등 영어 프로그램 '엘리프'와 체험형 영어 읽기 프로그램 '챌린지'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비상교육이 영국 교육기술박람회 현장에서 엘리프를 시연하고 있다.
<비상교육이 영국 교육기술박람회 현장에서 엘리프를 시연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올 1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지원을 받아 참가했던 영국의 교육의 교육기술 박람회 'BETT Show 2020'을 통해 이뤄졌다. 현장에서 케톤도 측과의 수출 상담을 계기로 지속적 온라인 미팅을 거쳐 최종 계약이 성사됐다. 계약 조건은 최소 판매액을 보장하는 미니멈 개런티 방식으로, 계약 기간은 1년이다.

허우건 비상교육 해외전략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 교육시장이 비대면 학습 환경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어 양사는 1년간 현장의 반응을 지켜보면서 장기적 파트너십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케톤도는 영국에 기반을 둔 IT 솔루션 회사로, 자회사인 스마티스틱 에듀케이션 테크놀로지를 통해 UAE와 이집트를 거점으로 교육 사업을 펼치고 있다. 케톤도는 UAE와 이집트의 국제 학교, 국제 유치원, 교육 공인 센터 등 현지 교육기관에 새 학기부터 엘리프와 챌린지를 공급한다.

현준우 비상교육 에듀테크 컴퍼니 대표는 “케톤도 측에서 영어뿐만 아니라 비상에서 개발 중인 디지털 수학 교육 프로그램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어 추가 계약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UAE와 이집트 외에도 영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수출도 긴밀히 추진 중이라 앞으로 더 많은 국가에 K-에듀를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비상교육은 해외에 K-에듀를 전파한 공로를 인정받아 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의 주관으로 열린 제57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에듀테크 부문 'K-서비스 특별탑'을 수상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