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헬스케어, 온라인 진료 서비스 '라인 닥터' 일본서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라인 헬스케어, 온라인 진료 서비스 '라인 닥터' 일본서 개시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일본에서 원격 진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라인은 M3와 공동 출자해 설립한 합작회사 '라인 헬스케어 주식회사'가 병원 검색과 예약부터 진료와 결제까지, 라인으로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진료 서비스 '라인 닥터'를 일본 수도권 내 일부 의료기관에서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라인 닥터는 영상통화를 이용해 의사에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신규 온라인 진료 서비스다. 별도 앱 설치 없이 병원 검색과 예약부터 진료와 결제까지 모두 라인 앱으로 마칠 수 있는 무료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은 서비스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후 사용자와 의료기관의 의견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수요가 늘어난 온라인 진료 서비스를 더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라인 닥터는 의료기관 부담을 줄이고자 예약, 라인 영상통화, 결제 기능이 포함된 '베이직 플랜'을 초기 비용과 월정액 비용 없이 무료로 제공한다.

라인 헬스케어는 라인 일본 내 월간 활성 사용자(MAU) 8600만명에 이르는 사용자 기반과 'm3.com'이 보유한 일본 임상의 약 90%인 29만명 이상 의사 회원, 일본 약사 과반수인 19만명 이상 약사 회원이 기반이다.

라인 헬스케어는 작년 12월부터 라인으로 직접 의사와 상담할 수 있는 '건강 상담 서비스'를 선보였다. 많은 사용자가 병원 방문 전 느끼는 불안 해소나 집에서도 할 수 있는 셀프 케어 등을 목적으로 활용하면서 상담 요청 수가 누계 30만 건을 돌파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