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세계 최초 5G 자율주차 성공···“미래 모빌리티기술 선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가 세계최초 5G 자율주차를 시연했다.
<LG유플러스가 세계최초 5G 자율주차를 시연했다.>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차 기술을 실제 도로와 주차장에서 구현했다. 5G 자율주차는 무인 택시 등에 활용 가능한 자율주행 기술의 완성판이다.

LG유플러스는 5G와 융합한 자율주행 기술 경쟁력을 확인, 5G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점한다는 복안이다.

LG유플러스는 17일 한양대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에이스랩, 컨트롤웍스와 5G 기반 자율주차 기술을 공개했다.

5G 기반 자율주차는 자동차가 스스로 주차장을 찾아 주차 가능한 공간에 주차하는 '자율 발렛파킹(대리주차)' 기술이다. 통제되지 않은 도로와 공영 주차장에서 5G 자율주행과 주차 기술을 연계해 선보인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이날 LG유플러스는 제네시스 GV80을 개조한 레벨4급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1)'에 5G 자율주행과 자율주차 기능을 탑재해 시연했다.

◇5G 자율주차·AI·자율주행 등 집약

5G 자율주차 기술은 △5G-차량사물통신(5G-V2X) 기반 자율협력주행 기술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솔루션 △5G 클라우드 관제 서비스 플랫폼 △운전자에게 차량조작·위치 파악 기능을 제공하는 모바일 앱 서비스 등을 융합해 구현됐다.

컨트롤웍스와 에이스랩이 개발한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시스템은 주차장과 CCTV,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작동한다. CCTV가 촬영한 영상에 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비어있는 주차공간 영상의 각도, 채도 등을 분석해 실제 주차가 가능한 공간인지 인식한다.

컨트롤웍스는 자율주행과 발렛주행에 필요한 센서를 자동차에 구축하고, 관련 컴퓨터 하드웨어를 차량 내에 설치했다.

에이스랩은 컨트롤웍스가 제공한 데이터를 이용해 자율주행과 발렛주차가 성공하도록 알고리즘을 검증, 가상 환경을 이용해 실증했다.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컨트롤웍스의 컴퓨팅 하드웨어 시스템에 소프트웨어(SW)를 제공한다.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시스템이 인식한 데이터는 5G 망을 이용해 LG유플러스 5G 클라우드 관제 플랫폼으로 전송·취합된다. 5G 클라우드 관제 플랫폼은 빈 주차공간 정보를 이용자 모바일 앱으로 전송, 운전자가 확인하도록 한다.

◇AI 기반 무인 택시 상용화에 활용

모바일 앱은 운전자가 주변 주차장의 빈 자리 정보를 확인하고, 차량을 해당 위치로 보내는 기능을 제공한다. 차량의 현재 위치를 지도 상에서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주차가 마무리되면 주차완료 알림으로 알려주는 기능을 탑재했다.

LG유플러스는 5G 자율주차를 통해 차량의 무인 픽업-주행-주차로 이어지는 일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 기반이 완성된 것이라고 자신했다. 승하차를 위한 지체 시간이 사라져 AI 기반 무인 로봇택시와 같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기술 기반이 조성됐다.

일반 이용자의 경우에도 주차에 소요되는 시간을 10분 이상 단축 가능하다. 현재 일부 자동주차 시스템이 탑재된 자동차가 상용화됐지만,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되지 않아 이용자가 직접 주차장소를 찾아야 하고, 애플리케이션도 이용할 수 없었다.

주차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교통 약자를 위한 서비스로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G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

LG유플러스는 이와 같이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과 자율주차를 구현하는 데 5G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카메라와 라이다 등을 활용한 주변상황 인식은 완벽한 정확도를 보장받기 어렵다. 신호등 색깔을 카메라와 AI로 인식할 때 날씨와 빛 환경 등에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5G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통신하며 주변 정보를 인식하는 '자율협력주행'이 실현돼야 완벽에 가까운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5G를 활용, 국내표준 기반으로 도로 위의 동적·정적 정보 수집해 제공하는 '다이내믹 정밀지도 플랫폼'을 구축하고, 유플러스 RTK 시스템을 통해 GPS 위치 오차를 6cm대로 줄였다. 5G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원격차량 제어·주차, 자율주행차 전용 미디어 서비스 등 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선우명호 한양대 에이스랩 교수는 “주행 이후에는 반드시 주차가 뒤따른다는 점에서 5G 자율주차는 지난해 선보인 자율주행의 다음 단계이자 완성판”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기반한 5G 자율주행·주차 서비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국내 자동차 기술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