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드론 무력화 기술 등 혁신 무인이동체 R&D에 38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불법드론 무력화 기술 등 혁신 무인이동체 R&D에 380억원 투자

정부가 새해 380억원을 투입, 불법드론 무력화 및 사고조사를 위한 통합시스템 개발 등 다양한 무인이동체 연구개발(R&D)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1년도 과기정통부 무인이동체 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새해 무인이동체 기술개발사업 예산은 총 380억원으로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

무기 등 특별한 적재물 없이 상용드론 제품을 이용해 위협하는 행위에 대응하기 위한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 사업'('21~'25년, 475억원)을 산업부(180억원), 경찰청(100억원) 등과 함께 신규로 추진한다.

불법드론의 탐지, 식별, 분석, 무력화, 사고조사 등 발견부터 사후 처리까지 일괄로 대응 가능한 통합시스템 구축이 목표다. 불법드론의 취약점을 분석, 실시간 무력화하는 기술과 레이더·전기광학적외선 장비 등을 이용한 지상기반 대응시스템 개발, 전체 시스템 통합·실증을 추진한다. 올해 착수한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사업(182억원)과 DNA+ 드론기술개발(96억원)'은 새해 투자를 확대한다. 육·해·공 무인이동체에 직접 적용 가능한 공통부품기술 개발과, 다수의 무인이동체간 자율협력을 위한 통합운용체계 구현에 속도를 낸다.

안전하고 편리한 드론 운용을 위해 국토부(37억), 경찰청(18억) 등과 함께 20억원을 투자,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 기술'을 개발한다.

무인이동체의 저고도 비가시권 장거리 운용을 위한 433MHz 기반 통신 기술도 내년 개발에 착수한다.

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드론을 이용한 불법행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 등 관련 기술 확보가 시급하다”며 “무인이동체 관련 원천·핵심기술 확보,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시장 창출,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한 정책·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