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새해 '소부장'에 2조5000억원 쏟는다…산업경쟁력 강화 총력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새해 부처별 소부장 관련 예산

정부가 새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한다. 핵심 연구개발(R&D)과 미래 사업 등에 집중 투자해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도 소부장 R&D 등에 범부처 차원으로 2조5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고 27일 밝혔다. '소부장특별회계'가 신설돼 2조745억원을 집행한 올해와 비교해 23% 늘었다.

정부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소부장 2.0' 전략에 따라 확대 투자에 나섰다. 소부장 2.0에 제시된 158개 이상 소부장 핵심 품목의 범부처 차원 R&D를 추진하는데 1조7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부는 새해 소부장 R&D에 올해 대비 약 2500억원 늘어난 1조3027억원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6대 업종분야와 신산업을 대상으로 생산 필수성 등을 감안해 공급망을 분석해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8866억원), 기계장비산업기술개발사업(1332억원)을 중심으로 R&D에 집중 투자한다.

특히 소부장 관련 핵심전략품목 146개 기술개발에 6500억원을 집행한다. 이 가운데 약 3000억원은 신규품목 60개 R&D에 집중할 계획이다. 반도체·디스플레이 32%, 전기전자 17%, 기계금속 17%, 기초화학 15%, 자동차 10% 등 세부 과제기획을 감안해 투자액을 조정한다.

또 3700억원가량은 미래 신산업 신규 R&D, 소부장 으뜸기업 지원, 협력모델, 부처간 협업R&D 등 산업계 수요를 수렴해 투자에 나선다.

산업부, 새해 '소부장'에 2조5000억원 쏟는다…산업경쟁력 강화 총력

산업부는 현재 6대 분야와 신산업을 대상으로 산업계 수요를 조사, 2233개 후보 과제 수요와 연계해 세부 과제를 기획 중이다. 새해 산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협력모델 확보에도 나선다. 해외 수요기업·기관까지 글로벌 개방형 협력모델을 확장하는 한편 국내외 협력모델 20개 이상에 총 350억원을 투입한다.

소부장을 저탄소·친환경 등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R&D 추진에도 나선다. 현재 관련 전문가들이 미래 신산업분야 70여개 후보품목을 검토 중이다. 단계적으로 참여기업 공모 선정해 R&D를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과 공급망 재편, 저탄소 사회로 전환에 대응하는 핵심은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에 있다”면서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산업생산에 필수적인 핵심기술 자립화와 차세대 전략기술 선제 확보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2020년도 부처 별 소부장 관련 예산(단위 억원)

산업부, 새해 '소부장'에 2조5000억원 쏟는다…산업경쟁력 강화 총력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