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 플랫폼 'T3Q.ai', '정부 클라우드 혁신창출 사업에 AIaaS'로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전문기업 티쓰리큐(대표 박병훈)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범부처 협업 클라우드 혁신사례 창출사업'을 통해 자사 인공지능(AI) 빅데이터플랫폼 'T3Q.ai'을 서비스형AI(AIaaS)로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산업의 클라우드 도입 또는 전환을 지원해 데이터 경제로의 전환 기반을 마련하고 우리 기업의 신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것이다. 이번 사업에선 기업이 보유한 SW 경쟁력을 바탕으로 혁신성 또는 활용성 높은 서비스의 신속한 SaaS 개발과 전환을 추진해 티쓰리큐의 AI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을 클라우드 서비스로도 이용할 수 있다.

장지연 티쓰리큐 플랫폼부문장은 “금융 IT 전문기업 코스콤과 협력으로 완성된 티쓰리큐 AIaaS는 빠르고 안정적이며 저비용으로 AI 기술 도입이 가능해 자체 기술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혜택에서 소외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병훈 티쓰리큐 대표는 “클라우드 AI 서비스를 기반으로 AI·빅데이터플랫폼 'T3Q.ai'가 지향하는 전문 개발자, 스타트업, 솔루션 제공 기업, 데이터 보유 업체 등이 생산자, 소비자, 거래자, 유통자의 관계 속에서 상생하는 AI 생태계 조성에 한 발 다가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티쓰리큐는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개발을 지원한 개방형 국산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PaaS-TA) 공동연구협력사로 참여하고 있다. 'T3Q.ai' 플랫폼의 클라우드 이식을 통해 최신기술 적용과 파스타 기반 응용 환경 확장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