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이화여대 기금 위탁운용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자산운용은 이화여자대학교 기금 위탁운용사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사립대학 최초의 기금 위탁운용사에 선정된 것으로 운용 규모는 1500억원이다. 삼성자산운용은 작년 서울대학교 발전기금 2000억원에 이어 다양한 재단, 기금, 법인 등 10여개 고객사의 위탁 운용자금을 운용하게 됐다.

삼성자산운용은 저금리 기조에 따른 대학 재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OCIO(외부위탁관리) 사업을 적극적으로 마케팅하고 있다. 축적된 OCIO 운용 노하우와 우수한 운용실적 등을 기반으로 위탁운용사로 선정됐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서울대 발전기금의 올해 수익률이 목표대비 우수한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며 “사립대학 최초의 기금운용사로서 대학기금뿐만 아니라 새로운 민간 OCIO 시장 개척을 위해 다양한 운용 사례를 지속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