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저축은행 광주지점, 고객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감사장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JT저축은행 광주지점 지성미 대리(왼쪽)가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광주동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JT저축은행 광주지점 지성미 대리(왼쪽)가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광주동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JT저축은행(대표 최성욱)은 지난 24일 광주지점 지성미 대리가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광주동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JT저축은행에 따르면 지 대리는 지난 21일 10여년간 은행을 이용하던 장기 고객이 정기예금 상품 3건을 중도 해지 후 현금으로 총 5000만원 인출을 요청하던 당시 모습을 의심, 보이스피싱을 확신해 경찰서에 신고하는 등 기지를 발휘해 고객 피해를 막았다.

이번 사례는 창구직원이 고객의 수상한 표정과 답변을 쉽게 지나치지 않고 금융사기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처함으로써 고객을 보호했다는 점,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보이스피싱 교육이 고객 피해를 막는 성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JT저축은행 측은 설명했다.

최성욱 대표는 “연말연시에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어 고객 여러분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JT저축은행은 앞으로도 금융사기 사고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교육을 실천해 고객이 믿고 거래할 수 있는 든든한 서민금융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