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판교 창업존 지원사업 마무리...29개 기업 138억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판교 창업존 전경
<판교 창업존 전경>

판교 창업존 운영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2020년도 판교밸리 창업존 운영'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나타냈다고 31일 밝혔다.

판교 창업존은 중소벤처기업부가 2017년 설립하고, 창업진흥원과 경기혁신센터가 공동운영하는 창업지원 클러스터다. 창업 생태계 활성화 및 신 산업분야 유망 창업자 집중육성을 목표로 한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6~8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12월 현재 120여 분야별 스타트업 및 투자사 등 유관기관이 입주해 있다.

경기혁신센터는 지난 1월 판교 창업존의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창업존 입주기업 대상 맞춤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사업화 자금 지원 △투자연계 지원 △오픈이노베이션 △네트워킹 △자문·컨설팅 등이다.

이 같은 지원을 바탕으로 투자, 매출 등 창업존 입주기업의 구체적인 성과가 쏟아졌다. 지난 1년간 입주기업 중 29개 기업이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총 투자유치액은 약 138억원에 달한다. 입주기업의 총 매출액은 약 615억원이다. 모두 예비창업자 및 7년 미만 도약기 스타트업이 한 해 동안 이뤄낸 성과다.

해외 성과도 눈에 띈다. 올해만 26개 기업이 해외진출에 성공했으며, 총 수출액은 약 47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법인설립, 투자유치, 수출계약체결 등 글로벌진출 성과는 총 63건으로 집계됐다. 국내외 신규 특허 출원도 약 120건이 이뤄졌다.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제상황을 고려할 때 의미 있는 결과다.

창업존 입주기업의 가치와 기술력은 수상을 통해서도 입증됐다. '메디아이플러스(대표 정지희)'가 '도전! K-스타트업 2020'에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특별상'을 수상, '공공의주방(대표 안상미)'이 '2020 대한민국 소비자 대상'에서 '올해 최고 브랜드'를 수상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결실을 나타냈다.

네트워킹 행사도 끊이지 않고 개최됐다. 입주기업의 투자연계 지원을 위한 '비공개(Closed) IR', 강연 및 정보공유 세미나 '스타트업 DNA-623 오픈런' 등 판교 창업존 중심의 다양한 대내외 이벤트가 온·오프라인으로 병행됐다.

특히 스타트업 DNA-623 '오픈런'은 판교 지역 내 스타트업과 기업, 분야별 전문가 등 창업 생태계 명사들이 모여 정보와 노하우, 고민과 해결방안을 공유하는 자리로 총 12회 진행됐다. 이렇게 모인 스타트업 관계자들만 1만1308명에 달한다.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만족도 조사결과 입주기업의 창업존 만족도가 97.6점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사업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의 성과를 극대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판교 창업존은 창업 생태계 내 상생 시너지 효과 구현을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전문적인 운영을 지속할 예정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