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에너지, '이동식 음압병상' 나라장터 등록…“음압치료병실 부족 해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기술 개발 안전관리시스템 적용
전실·병실·화장실로 나눠 음압 유지
SIP 공법 더해 설치까지 3주면 완료
간이 수술실·선별진료소 활용 가능

중소기업이 개발한 이동식 음압병상이 국가조달시스템에 등록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음압치료병실 부족문제를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조기업 비에이에너지(대표 강태영)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족한 음압치료병실로 사용할 수 있는 '이동식 음압병상(VCU)'이 조달청 나라장터에 등록됐다고 4일 밝혔다.

이 회사가 특허기술로 개발한 이동식 음압병상은 안전관리시스템을 적용한 제품이다. 전실·병실·화장실 등 3중 구조로 각 실을 모듈화해 완벽한 음압을 유지할 수 있다.

바이러스 유출을 방지하고 2차감염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 구조용 단열 패널(SIP) 공법을 이용해 음압치료병실 제작부터 설치까지 3주면 가능하다.


비에이에너지가 개발한 이동식 음압병상. 코로나19 로 부족한 음압치료병실 해결에 기여할 전망이다.
<비에이에너지가 개발한 이동식 음압병상. 코로나19 로 부족한 음압치료병실 해결에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항휘발성 유기화합물 소재를 사용하고 음압기와 급·배기 시스템에 헤파필터를 설치해 살균수 분사로 공기중이나 에어컨으로 감염되는 경로를 차단했다. 코로나19, 중동 호흡기 증후군,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등 고전염성 환자 격리병실로 사용할 수 있다. 양·읍압으로 제작·변경이 가능해 간이 수술실과 선별진료소용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비에이에너지는 재난 임시용 에너지 독립형 주택 등을 국내·외 140여곳에 납품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동식 음압병상을 개발했다. 조달청 혁신시제품 등록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수의계약으로 국가기관 및 단체에 물품을 공급하고 해외 조달시장 진출 프로그램도 지원받을 예정이다.

강태영 대표는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신속하게 대량 양산이 가능한 이동식 음압병상을 개발했다”면서 “이동식 음압병상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공급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K-방역 능력을 세계에 과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