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블랙야크에 모바일 가상데스크톱 기술 적용한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틸론, 블랙야크에 모바일 가상데스크톱 기술 적용한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클라우드 가상화 선도기업 틸론(대표 최백준·최용호)은 블랙야크에 가상데스크톱(VDI) 및 모바일 가상데스크톱(mVDI·mDaaS)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비대면 업무환경이 점차 중요하게 요구되는 가운데 블랙야크는 업계 최초로 모바일 환경을 지원하는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재택근무뿐만 아니라 외근·출장 등 외부 업무 환경에서도 임직원들에게 업무 연속성을 제공, 기업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로컬 PC가 아닌 가상 데스크톱 환경에서 사업 전략, 회계 자료, 제품 디자인 등 중요 정보를 중앙 집중식으로 관리함으로써 내부 문서의 유출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황일찬 블랙야크 상무는 “이번 블랙야크 디지털전환 프로젝트로 국내 클라우드 가상화 기술을 대표하는 틸론의 VDI, mVDI, mDaaS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워크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틸론과 관련 분야의 지속적인 디지털 전환을 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백준 틸론 대표는 “최근 정부와 대기업을 중심으로 언택트 IT 환경을 적극 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블랙야크 역시 이번 디지털전환을 통해 디지털자산 보호, 스마트워크, 지식정보 종추적 및 위변조검증, 마일리지 차등 관리 등에 대한 역량을 확보해 급변하는 미래 기업환경에 능동적 대응이 가능한 기업 DNA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