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지난해 연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올해 실적 더 상승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지난해 연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올해 실적 더 상승 기대

LG전자가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연간 영업이익 3조원도 처음 돌파했다. 4분기 매출도 18조7826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거뒀다.

LG전자는 잠정실적 집계 결과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8조7826억원, 647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9%, 535.6% 증가했다. 매출액은 분기 사상 역대 최대이며, 영업이익은 역대 4분기 가운데 최대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액 63조2638억원, 영업이익 3조1918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역대 최대이며, 직전 년도 대비 각각 1.5%, 31% 늘었다. 특히 연간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역대 최대 매출은 2019년의 62조3062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2018년의 2조7033억원이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배경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트렌드 확산과 펜트업 수요 덕분에 프리미엄 가전과 TV 판매가 호조를 거둔 것이 꼽힌다. 마케팅 비용을 효율적을 집행하고, 원가 구조를 개선한 것도 수익성 확대로 연결됐다는 평가다.

LG전자 실적을 주도하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는 연간 기준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연간 영업이익률도 처음으로 두 자리 수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는 TV시장 수요 회복과 함께 올레드 TV를 포함한 프리미엄 TV 판매가 증가하면서 4분기 매출액이 2년 만에 4조원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부품솔루션(VS) 사업본부는 2분기 이후 적자폭이 지속 감소한 것으로 점쳐진다. 매출액은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LG전자 올해 실적 전망도 장밋빛이다. 대부분의 증권사들이 LG전자 올해 실적이 지난해보다 좋을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이 올해도 이어지면서 집콕 트렌드가 지속되고, 가전 사업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LG전자 내년 실적에 대한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매출 67조3123억원, 영업이익 3조6563억원이다. 지난해 대비 매출은 6.4%, 영업이익은 14.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부 증권사에서는 연간 영업이익이 4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까지 적자였던 VS 사업본부는 올해 3분기부터 흑자 전환하며 이익 증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