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일상으로 들어온 첨단기술' CES서 펼친다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
삼성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
LG '홈라이프로 소중한 일상을'
가전·AI·로봇 미래 선도기술 알려

글로벌 기업들이 신기술 경연장인 'CES 2021'에서 첨단 기술이 열어 갈 미래를 제시했다. 국내 대표기업인 삼성전자는 '보다 나은 일상'을 위한 혁신 기술과 비전을 소개했고, LG전자는 '고객을 위한 혁신의 여정'을 선보였다. 양사는 가전부터 인공지능(AI), 로봇에 이르기까지 다가올 미래를 선도할 제품과 기술을 집중 소개했다. 글로벌 기업들도 신기술이 바꿔갈 미래상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1일(현지시간)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CES에서 보여 줄 기술과 미래 비전을 소개했다.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이 CES 2021 삼성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삼성봇 핸디와 물컵을 주고 받는 시연을 하고 있다.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이 CES 2021 삼성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삼성봇 핸디와 물컵을 주고 받는 시연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온라인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을 주제로 혁신 제품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삼성전자는 기술 발전이 각 개인에 최적화된 경험 제공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표 사례가 개인의 취향과 주거공간 등에 따라 필요한 제품 타입 및 색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비스포크' 냉장고다. 올해 초 북미에 4도어 타입 비스포크 냉장고를 선보일 예정이다.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이 비스포크(BESOPKE)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이 비스포크(BESOPKE)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람들의 일상에 가장 밀접한 제품 가운데 하나인 TV는 나만의 갤러리를 만들어 주는 '더 프레임'부터 나만의 초대형 홈 시네마를 구현해 주는 '더 프리미어'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삼성이 각기 다른 소비자들의 성향을 얼마나 배려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특히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110인치는 현존하는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을 집약, 소비자가 스크린에서 원하는 모든 경험을 최적화하는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했다.

AI 기반 맞춤형 서비스로는 '스마트싱스 쿠킹'과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를 소개했다. 스마트싱스 쿠킹은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식재료 구매에서부터 조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개인 성향에 맞춰 관리하는 서비스다. 올 1분기 내 한국과 미국에 먼저 도입할 예정이다.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는 스트레칭, 근력 운동, 요가, 명상 등 다양한 고화질 홈트레이닝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새로운 AI 가전과 개인의 일상을 돕는 로봇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AI 로봇청소기 '삼성 제트봇 AI'를 공개했다. 세계 최초로 인텔 AI 프로세서를 탑재한 로봇청소기로, 진화된 사물인식 기술을 적용해 주변 물체를 스스로 식별해서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 자율 주행한다.

연구 중인 미래 로봇도 선보였다. 처음 공개한 '삼성봇 핸디'는 스스로 물체 위치나 형태 등을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으며,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집안일을 돕는데 유용한 미래 가정용 서비스 로봇이다. CES 2019에서 공개한 '삼성봇 케어'의 업그레이드 버전도 선보였다.

새로운 삼성봇 케어는 기존의 노약자 케어 외에도 다양한 가족 구성원으로 범위를 확대해 일정관리·헬스케어·교육·화상미팅 등 개인별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은 “코로나19가 언택트 시대로의 전환 등 '새로운 일상'과 위기를 가져왔지만 이를 극복하고 '더 나은 일상'으로 나아가고자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여기에 삼성전자가 사람 중심 기술과 혁신을 통해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도 이날 프레스 콘퍼런스를 통해 다양한 뉴노멀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콘퍼런스 주제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였다.

콘퍼런스에서 영상 내레이터로 등장한 권봉석 LG전자 최고경영자(CEO)는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방법을 제공하겠다”면서 “LG전자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LG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한 LG 롤러블
<LG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한 LG 롤러블>

혁신 대표 기술로 롤러블폰 영상을 선보였다. 행사에는 'LG 롤러블'이 펼쳐지고 말려 들어가는 장면이 두 차례 나왔지만 화면 크기를 늘리고 줄일 수 있는 LG 롤러블이 영상에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소자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올레드 TV 신제품 '올레드 에보'도 선보였다. 올레드 에보는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구현해 기존 올레드 대비 더 선명하고 밝다.

고객 생활을 한층 편리하게 해 주는 기술과 협력 방안도 소개했다. LG전자는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 씽큐 앱을 한층 업그레이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선보였다.

이날 LG전자는 고객이 LG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 업체인 네슬레, 크래프트 하인즈 등과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 주는 '인공지능쿡' 기능도 소개했다.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AI로 구현한 가상인간도 깜짝 등장했다. LG전자가 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인간 '김래아'는 연설자로 등장,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줬다.

래아는 호텔 등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 살균봇'을 소개했다. 또 휴대성, 디자인, 성능, 대용량 배터리 등 여러 강점을 갖춘 2021년형 LG 그램, OLED 패널을 적용한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도 함께 소개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우리의 삶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의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소중한 일상을 더 안심하고 편리하며 재미있게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가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를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가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를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도 일상을 혁신하기 위한 기술을 집중 소개했다. 스마트 시대 핵심 인프라로 자리 매김한 5G와 AI는 올해도 새로운 미래를 보여줄 전망이다.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CEO는 키노트 연사로 나서 5G가 현재와 미래를 어떻게 바꿔가고 있는지 소개한다. 구글와 아마존은 전시회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전시회 참가 기업 중 상당수와 협업해 우리 생활 곳곳에 파고든 AI를 선보인다.

GM,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보쉬, 만도 등 국내외 자동차 부품 업체가 보여줄 모빌리티 진화상도 주목해야 한다. 단순히 이동수단으로서의 자동차를 넘어 새로운 서비스와 솔루션으로서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보여줄 전망이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