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LPGA투어, 역대 최대 규모...31개 대회 총상금 280억 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 KLPGA투어, 역대 최대 규모...31개 대회 총상금 280억 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2021년 KLPGA 정규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0억 원, 평균상금 약 9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총상금액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보다 27억 원 증액됐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KLPGA 정규투어가 역대 최고 상금으로 열릴 수 있었던 것은 기존 스폰서의 지속적인 후원에 상금 증액, 신규 대회 개최가 더해진 결과다. '맥콜·모나파크 오픈'이 상금을 6억 원에서 8억 원으로 2억 원 올렸고, 그 외 몇몇 스폰서도 상금 증액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올해는 최소 4개의 신규 대회가 열린다. 조인식을 마친 '대보 챔피언십'(가칭),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과 7월에 열릴 신규 대회까지 총 3개 대회가 신설됐고, 지난해 신규 대회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일정을 연기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이 올해 12월에 열린다.

11월 말부터는 '대만여자오픈'(대만), '000 챔피언십'(베트남),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3개 대회가 열린다. 단, 해당 대회들은 2021시즌 최종전 종료 후에 열리기 때문에 2022시즌으로 편입된다.

2021 KLPGA 정규투어 스케줄표. 사진=KLPGA
<2021 KLPGA 정규투어 스케줄표. 사진=KLPGA>

올해 31개 대회 중 10억 원 이상 규모로 열리는 대회가 10개를 넘어선 것도 주목할 만하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는 2011년에 처음 열린 후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올해는 전체 대회의 30%를 훌쩍 넘었고 평균 상금은 5년 만에 약 6.6억 원에서 약 9억 원으로 약 37% 상승했다.

KLPGA 김상열 회장은 “스폰서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올 시즌 KLPGA투어의 일정 조율을 마쳤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2021 KLPGA 정규투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됐다. 아낌없이 후원해주시는 스폰서 여러분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새해 목표로는 “올 시즌은 무엇보다 안전한 투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해 수립한 'KLPGA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을 올해 상황에 맞추어 재정비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여 모든 대회를 안전하게 치르겠다. KLPGA는 앞으로도 투어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