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글래스로 아이폰 잠금 푼다"...애플, 특허 등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승인 받은 특허는 장치를 바라보거나 가까이 다가가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사진=미국특허청
<애플이 승인 받은 특허는 장치를 바라보거나 가까이 다가가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사진=미국특허청>

'애플글래스'로 아이폰 잠금을 해제한다고?
 
주요 외신은 12일(현지시각) 애플이 '애플글래스'를 사용해 아이폰, 맥북 등 다른 애플 기기의 잠금을 자동으로 해제하는 기술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특허에 '애플글래스'라는 용어가 직접적으로 사용된 것은 아니다. 다만 "사용자 머리에 착용하는 인증된 장치"라고 기재돼 업계는 이를 웨어러블 AR기기 '애플글래스'로 유추했다.
 
특허는 사용자가 모든 애플 기기를 개별적으로 잠금 해제할 필요 없이 '인증된 장치'를 통해 한 번에 해제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원리는 '애플 워치'로 맥북을 잠금 해제하는 것과 유사하다. 핵심은 근접성이다. 일정 거리 안으로 들어오면 장치를 잠금 해제할 수 있다.
 
근접성 만으로 잠금 해제를 원하지 않으면 다른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장치를 바라보거나, 음성으로 명령하거나, 장치를 향해 걸어가는 동작을 인식하는 등 제스처 인식도 포함됐다.
 
특허는 "여러 장치를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 각 장치를 개별적으로 잠금 해제하는 절차는 사용자 경험의 품질을 저하시킨다"고 설명했다.
 
인증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이폰, 아이패드 등이 사용자를 식별해 잠금을 해제한다. 예시로 애플글래스를 착용한 상태에서 아이폰을 들면 페이스ID나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가 애플글래스를 착용한 상태로 실제로 아이폰을 '응시'해 잠금을 해제할 수도 있다. 반대로 사용자가 기기에서 눈을 떼고 다른 곳을 바라보면 기기를 자동으로 잠글 수 있다.
 
애플은 해당 특허를 2019년 4월 신청했으며 12일(현지시각) 승인됐다.
 
한편 애플 전문 분석가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애플글래스가 독립형 장치가 아닌 아이폰으로 제어되는 ‘디스플레이 장치’이며 애플이 올해 최초 AR기기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