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지난해 나라장터 거래규모 112조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달청, 지난해 나라장터 거래규모 112조 돌파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나라장터 거래규모가 112조7000억원으로, 전년도 102억8000억원 대비 9.6%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나라장터 거래규모는 2019년 최초로 100조원 돌파에 이어 지난해 10조원이 늘어나 2년 평균 12% 성장했다.

조달청, 지난해 나라장터 거래규모 112조 돌파

사업별로 보면 시설공사 45조6120억원, 물품 37조4611억원, 서비스 28조8245억원 등 순이다. 이중 서비스 거래가 전년보다 18.6% 올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기관별로는 지방자치단체가 전체의 45.7%인 51조4776억원이며 국가기관 19조7602억원(17.5%), 교육기관 12조6156억원(11.2%) 등이다.

기관들은 지난해 보건용마스크, 보호복(보건의료용품), 태블릿컴퓨터(원격교육) 등 코로나19 관련 용품을 2019년 대비 15.8배 증가한 1조8000억원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행정기관 등 6만1000여 수요기관과 47만여 조달업체가 이용하고 있는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조달 플랫폼으로, 전체 공공조달 거래의 76%를 처리하고 있다.

강성민 조달관리국장은 “올해부터 3년간 나라장터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전면 개편할 계획”이라며 “수요기관과 조달업체 사용자에게 더 큰 만족을 줄 수 있는 편리하고 안정적인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