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만난 대전 경제인들, 중대재해처벌법 등 경제 현안 의견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지난 12일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왼쪽), 박희원 라이언켐텍 대표(가운데) 등 대전지역 경제계 인사들과 만찬을 갖고 경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출처=삼진정밀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지난 12일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왼쪽), 박희원 라이언켐텍 대표(가운데) 등 대전지역 경제계 인사들과 만찬을 갖고 경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출처=삼진정밀>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2일 대전지역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경제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 총리의 초대로 이뤄진 이날 만찬 회동에서 화두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부터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 외국인근로자 고용, 코로나19 피해,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등 다양했지만 이 중 중기부 문제는 대전시민 기대 이상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는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박희원 라이언컴텍 대표,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날 만찬은 2시간 가량 이어졌고, 경제 이슈 현안에 대한 참석자들의 견해가 자유롭게 오갔다. 특히,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대한 이야기가 꽤 오랜 시간 이뤄졌다. 한 참석자는 “재해가 일어나길 바라는 기업이 어디 있겠나. 법안의 취지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교육이나 안전 지원책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이뤄졌어야지, 되레 기업 활동을 위축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아쉬움을 전달했다”면서 “총리께서는 OECD국가 중 우리나라가 산업재해 사망률 1위고, 인식의 전환을 위해 법안이 이뤄진 것이라고 이해를 바랬다”고 전했다.

'주 52시간 확대 시행'에 따른 기업 현장의 부작용도 개진됐다. 중소기업 특성상 인력을 구하기도 어려운데다 불규칙적 주문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일괄 적용이 중기의 유연한 대응을 어렵게 하고 있고, 되레 근로자 소득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지만 급여 측면에서 국내 근로자와 동등하게 적용되면서도 언어 소통 미흡 등으로 능률이 확연하게 오르지 않고 있다. 입국 전후 언어 교육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왔다고 한다.

이날 자리에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출 선적 확보 등 물류 애로 개선 요청과 함께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따른 대전 시민 실망감도 언급됐다.

다른 만찬 참석자는 “정 총리께서 정부에서 배를 구하는 등 물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중기부 이전과 관련 대전시민이 남는 장사가 되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