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화문에서 국내 최초 28㎓ 옥외 실증…상용화 준비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심 환경서 5G 이통 시범망 테스트
스마트공장 구축 활용방안 등 모색

KT가 광화문 사옥 일대에 28㎓ 대역의 5세대(5G) 이동통신 시범망을 구축, 실증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화문을 비롯해 수원, 대전, 대구, 세종 등 전국 5~6개 지역에 28㎓ 시험 인프라를 구축하고 상용화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KT 관계자가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KT 관계자가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광화문 사옥 일대에 28㎓ 기지국 2~3개를 설치하고 옥외 환경 위주 실증을 진행했다. 옥외 테스트에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참여했다. 실험실 환경에서 벗어나 인구가 밀집한 도심 옥외 환경에서 28㎓ 대역을 테스트한 것은 처음이다.

KT와 과기정통부, 이통사는 국내 제조사가 일본과 미국 등 해외에서 판매하는 28㎓ 대역 5G 단말을 이용, 도심 환경에서 전파 도달 거리와 속도 등을 측정했다. 소비자용(B2C)·기업용(B2B) 단말기를 이용해 전파가 혼재한 도심 환경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했다.

KT는 28㎓ 대역 5G 실증을 통해 최적 망 운용 방안을 확립, 상용화를 준비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KT 엔터프라이즈 중심으로 기업 시장이 우선 공략 대상이다. 국내 대기업 1~2곳과 28㎓ 대역 5G를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에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T 관계자는 “서울과 수원, 대전, 대구, 세종시 등 다양한 지역에서 28㎓ 대역 5G를 테스트하고 있다”며 “정확한 상용화 시점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KT는 전국에서 28㎓ 대역 5G 실증사업도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말 경기 수원시 공공체육시설에도 28㎓ 5G 망을 구축했다. 실내 환경에서 에어로빅 등 체육 강연 콘텐츠를 28㎓ 대역 5G 망 초저지연 성능을 이용해 전송, 비대면 교육 효과를 제고한다.

이와 함께 KT는 대전, 대구, 세종 등에 20개 이상의 5G 기지국을 자체 구축하고 서비스 상용화 가능성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외에도 자체 연구소 환경을 통해 VR·증강현실(AR) 콘텐츠 등을 지속 점검하고 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