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자유특구 일자리 늘리고 지역혁신성장 기여

중기부, 전국 21곳 내 기업 고용현황 분석
전북 친환경자동차특구, 최다 고용 증가
모빌리티·의료기기 등 제조업 비중 높아
지역균형발전·혁신성장 기여 한몫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규제자유특구 지정 전후 특구사업자 고용현황 및 계획규제자유특구가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균형발전과 혁신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21개 규제자유특구 내 기업 등 고용현황은 8033명(2020년 12월 기준)으로, 특구 지정 전 6778명과 비교해 1255명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실증사업 진전 등에 따른 829명의 추가 고용도 계획돼 있어 모두 2084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규제자유특구 일자리 늘리고 지역혁신성장 기여

규제자유특구 일자리 창출은 주로 1차와 2차 특구에서 나타났고(1054명), 지난해 7월 지정 후 2021년 실증을 준비 중인 3차 특구에서도 일부 증가(201명)했다. 실증사업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구별로는 전북 친환경자동차특구가 148명의 최다 고용증가를 보이며 지엠(GM) 철수 후 지역 내 일자리 회복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또 초소형 전기차 등 생산 공장이 구축된 전남 e-모빌리티 특구(115명)와 대구(102명), 대전(146명)의 바이오 분야 특구 내 일자리 창출 효과도 두드러졌다.

다른 지역에서 이전 기업(143개)을 통한 고용 증가 비중은 40.9%(513명)로 본사이전, 지사 설립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소기업·소상공인(546명, 43.5%), 중기업(385명, 30.7%), 중견기업(177명, 14.1%) 등으로 중소기업 위주로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고용 규모, 증가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제조업, 정보통신업, 전문 과학 기술서비스업(1050명)으로 전체 고용 증가의 83.7%를 차지했다. 이중 모빌리티(자율차, 친환경차 등), 의료기기, 배터리 등 제조업의 비중이 55.7%(699명)로 가장 높았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규제자유특구가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주도하고 고용창출을 위해 1·2차 특구가 실증 완료 후에도 사업 중단이 없도록 신속한 법령정비, 임시허가 전환 등을 꼼꼼히 준비하겠다”며 “지역혁신성장의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특구·창업기업 수요에 맞춰 기술개발(R&D), 자금, 판로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계속해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