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日 다이킨공업 420억 규모 투자유치...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 日 다이킨공업 420억 규모 투자유치...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충청남도는 19일 일본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 다이킨공업과 420억원 규모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해 법인을 신설하고,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 3만4070㎡(약 1만306평) 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다이킨공업은 신축 공장을 통해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생산·판매한다. 내년 10월부터 에어컨용 냉매 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 가스는 고객사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에 납품한다.

다이킨공업은 앞으로 5년간 약 420억원(외국인 투자금액 약 281억원)을 투자하고, 50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충남도와 당진시는 전기, 가스, 용수, 하수·배수처리 등 인프라 설비 부문에 대해 협력하고 사업 인허가 취득 및 공장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기 둔화, 글로벌 교역 감소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촉발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정보통신(IT)산업의 수출 호조세는 견고해졌다”며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에 신설될 공장은 대한민국 제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에 든든한 힘이 돼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이킨공업은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공조·화학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25조원에 달하며 공조사업 분야 매출은 세계 1위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