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상향 ..이통3사 최대 50만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예약판매 시작 때보다 최대 3배 높여
5G 가입자 유치 경쟁 우위 확보 노려
소비자 실제 구매가격 40만원대 가능

SK텔레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상향 ..이통3사 최대 50만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SK텔레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추이

SK텔레콤이 삼성전자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상향했다.

앞서 LG유플러스가 15일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요금제별로 26만8000~50만원을 책정했다. KT는 15일 공시지원금을 10만∼24만원으로 예고했지만, 16일 26만2000~50만원으로 올렸다. 이통 3사가 이례적으로 공시지원금을 상향함에 따라 5G 가입자 유치 경쟁도 가열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최대 공시지원금을 갤럭시S21 예약판매 시작 당시 예고한 최대 공시지원금(17만원)보다 약 3배 높였다.

SK텔레콤 5G 요금제별 공시지원금은 △슬림(월 5만5000원) 27만원 △5GX스탠다드(월 7만5000원) 35만6000원 △5GX프라임(월 8만9000원) 45만원 △5GX플래티넘(월 12만5000원) 50만원이다.

SK텔레콤이 공시지원금을 KT·LG유플러스와 맞춘 건 5세대(5G) 가입자 유치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뿐만 아니라 출고가를 낮추며 초강수를 감수한 삼성전자 갤럭시S21 판매 확대 전략이 맞물린 결과다.

SK텔레콤은 “공시지원금 할인 혜택을 희망하는 고객 요구를 감안해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통 3사가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책정함에 따라 소비자 구매 비용은 낮아지게 됐다.

갤럭시S21 시리즈 출고가는 △갤럭시S21 99만9900원 △갤럭시S21 플러스 119만9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256GB 모델 145만2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512GB 모델 159만9400원이다.

이통사 공시지원금 50만원과 유통망 추가 지원금(공시지원금 15%)을 받으면 소비자 실제 구매 가격은 40만원대가 된다.

이통 3사의 이 같은 행보는 불투명한 불법 보조금을 지양하고 투명한 공시지원금을 늘리자는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가 유통점 판매장려금 투명화 조치 등을 강도 높게 요구하는 만큼 마케팅 비용을 유통망에 투입하지 않고 공시지원금으로 활용하려는 것이다.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는 22일 사전 개통을 거쳐 29일 정식 출시된다.


SK텔레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추이

SK텔레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상향 ..이통3사 최대 50만원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