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양광 모듈점검 자동화 시스템 구축 용역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동서발전 디지털기술융합원과 스카이텍 관계자들이 태양광 모듈 점검 자동화 시스템 용역 착수회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디지털기술융합원과 스카이텍 관계자들이 태양광 모듈 점검 자동화 시스템 용역 착수회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스카이텍과 '태양광 모듈 점검 자동화 시스템 구축 용역' 착수회의'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카이텍은 지난해 5월 동서발전과 태양광 모듈 진단 기술 전수 협약 및 4차 산업 기술 얼라이언스를 맺은 드론제조·소프트웨어(SW) 개발 전문기업이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5월 체결한 '태양광 모듈진단 기술전수 협약'을 바탕으로 태양광 모듈 점검 자동화 기술의 테스트베드 실증을 완료하고 관련 특허 1건을 취득했다. 올해 신규로 2건을 출원했다.

양 사는 향후 3개월에 걸쳐 국내 최초로 25㎿급 대용량 태양광 발전소에 드론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하여 '태양광 모듈점검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한다. 해당 시스템은 태양광 발전단지에서 자율주행드론을 이용해 원버튼 방식으로 태양광 모듈을 자동점검한다. 열화상 데이터 맵핑 기반으로 결함 모듈을 자동으로 검출하고, 위치도 파악할 수 있다.

정필식 디지털기술융합원 원장은 “이번 자동화 시스템 적용을 통해 진단 소요 시간은 기존 대비 10분의1로 줄이고, 신뢰성 또한 획기적으로 높였다”면서 “이번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해 신재생 발전설비 진단분야 기술을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