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분쟁조정 전담 추가, 디지털금융 감독·검사 효율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감원 조직개편...분쟁조정 전담 추가, 디지털금융 감독·검사 효율화

금융감독원이 사모펀드 등 분쟁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분쟁조정 전담부서를 추가 신설한다. 디지털 금융과 금융혁신 지원 등을 위해 기존 IT·핀테크 관련 조직을 디지털금융 감독·검사부서 체제로 전환한다.

금융감독원은 증가하는 금융 디지털화 감독 수요에 대응하고 금융소비자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서수는 현행 62개를 유지했고 성과가 우수한 부국장·팀장 28명을 국실장급으로 신규 승진 발령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했다. 금소법, 소비자보호 제도, 금융상품 판매 관련 기획·제도개선 업무를 모두 담당하게 됐다.

금융민원총괄국에 민원 관련 제도·분석·조사기능을 집중하고 분쟁조정 전담부서는 기존 분조 1·2국에서 1·2·3국으로 추가 신설했다.

핀테크혁신실은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재편했다. IT·전자금융업자 등에 대한 감독을 전담하고 신규 인허가 수요에 대응하게 된다. 디지털금융검사국을 새로 꾸려 IT·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로 운영한다.


그동안 분산해 운영해온 신용정보와 개인정보보호 관련 전담 감독·검사팀은 디지털금융감독·검사국으로 이관했다.

조직개편과 함께 부서장 승인·이동 인사도 단행했다.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 강화에 맞춰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겸비한 인재를 배치해 금융소비자 보호 감독역량을 높였다. 1968~1971년생 부국장과 팀장 22명 중심으로 승진인사를 실시해 세대 교체를 추진했다. 장기간 회계감독업무를 담당한 회계심사국 박형준 팀장을 회계관리국장으로 발탁하는 등 전문성과 업무경험이 풍부한 인재도 선발했다.

업무능력과 리더십이 높다고 평가받은 여성 국실장 3명이 주요 부서에 배치됐다. 김미영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전 여신금융검사국장), 이상아 금융상품심사국장(전 연금감독실장), 장성옥 정보화전략국장(전 IT·핀테크전략국 부국장)을 각각 기용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