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티테크, 국체공 '스포츠산업 액셀러레이터' 최우수 운영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화성 대표 “지난해 총 71개, 78억원 투자 단행”

지난해 씨엔티테크가 투자한 스타트업.
<지난해 씨엔티테크가 투자한 스타트업.>

투자 전문 액셀러레이터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국체공)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2020 스포츠산업 액셀러레이터' 사업에서 최우수 운영사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2020 스포츠산업 액셀러레이터는 스포츠산업을 활성화하는 프로그램이다. 스포츠산업 분야 스타트업 성장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씨엔티테크를 포함한 11개 운영사가 운영을 맡았다.

회사는 지난 6개월간 스포츠 분야 기업 투자 역량 강화를 위한 기업 교육과 멘토링 등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 7개 기업에 총 3억원 이상의 직접 투자를 진행했다. 그중 2개 기업은 직접 투자 후 8억원 규모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이에 따라 씨엔티테크는 최종 성과 평가에서 최우수 운영사로 선정됐다.

전화성 대표는 “지난해 총 71개, 78억원 투자를 진행했다. 이중 스포츠 산업 분야 스타트업 투자 비율은 약 10%”라며 “올해도 스포츠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 관련 투자와 함께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