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인스타그램, 음악 기능 국내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음악 기능 국내 도입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앱에서 음악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26일 한국에서도 추가했다. '음악 스티커' '가사 스티커'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국내 이용자도 사용할 수 있다.

'음악'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스토리, 페이스북 프로필 등에 이용자가 원하는 음악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각 앱에서 제공되는 음악 라이브러리에서 원하는 노래를 검색해 활용할 수 있다.

국내 음악 기능 도입은 한국음악저작권협회와 SM, JYP, YG, 카카오M 등 레이블, 유통사와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페이스북은 국내 음악 기능 도입을 시작으로 더 많은 국내 레이블, 파트너와 협업을 통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내에서 이용자 간 보다 다채롭고 활발한 소통을 지원할 계획이다.

홍진영 한국음악저작권협회장은 “음악을 감상하고 활용하는 방법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음악 기능은 일상 속에서 보다 다양한 음악 저작물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음악문화 향상과 발전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국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음악 스티커로 15초 분량 스토리 영상이나 사진에 배경 음악을 추가할 수 있다. 스토리 업로드 시 추가할 수 있는 스티커 중 음악 스티커에서 원하는 음악을 선택하고 구간을 선택해 사진이나 영상에 적용할 수 있다.


가사를 지원하는 음원은 가사 스티커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가사가 등록된 노래를 선택하면 가사가 자동으로 팝업된다. 가사에 애니메이션 효과, 텍스트 변환 효과 등을 적용해 게시물과 곡의 분위기에 맞는 스토리를 자유롭게 꾸밀 수 있다.

스토리에 사용된 음악 스티커를 클릭하면 해당 아티스트의 인스타그램 혹은 페이스북 계정으로 연결된다.

스토리의 기존 인기 기능 중 하나인 '질문' 스티커 에도 음악을 활용한 '음악 질문 스티커'가 추가된다. 음악 질문 스티커를 활용해 스토리에 특정 음악에 대한 질문을 올릴 수 있고 음악을 활용한 답변을 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 프로필에 배경 음악을 설정할 수 있는 '프로필 음악' 기능도 소개된다. 취미와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소개 섹션이나 프로필 상단에 원하는 곡을 고정해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다. 프로필 방문 시 90초까지 재생할 수 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