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 “국산 SOAR 통해 국산 보안생태계 조성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이버 보안관제 솔루션 '마에스트로'
국내 밴더 최적화로 시장 안착 노력
"보안 생산성 높이려면 SOAR 필수
외산 과점 우려...협력 체계 만들자"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

“로그프레소는 자체 개발한 국산 보안 오케스트레이션·자동화 및 대응(SOAR) 솔루션 '로그프레소 마에스트로'를 앞세워 벤더사와 상생하는 국산 보안생태계를 만들겠습니다.”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SOAR 솔루션을 출시하고 본격 영업에 나섰다. SOAR는 보안 사고에 자동 대응할 수 있는 사이버 관제 솔루션이다. 세계적으로 SOAR시장은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마켓엔마켓에 따르면 SOAR 시장은 2019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연평균 15.6%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전체 시장규모는 17억 9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양 대표는 “보안관제 시스템에서 사람이 처리해야 할 데이터가 방대해져 물리적 정보 처리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기존 관제시스템에서는 사건사고가 수천 건씩 발생하는데 이는 사람이 일일이 다 들여다볼 수 없는 규모”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분석과 대응을 자동화한 SOAR가 유일한 해결책으로 제시된다는 설명이다.

5G 시대에 진입하면서 폭증한 데이터도 SOAR 수요 증가요인이다.

그는 “제로트러스트(모든 행위를 점검하고 모니터링 하는 방식)를 하면서 내부망도 살펴야 하는데 주 52시간제를 고려하면 보안운영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SOAR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로그프레소가 개발한 SOAR는 국내 밴더와의 협업에 최적화 된 솔루션이다.

양 대표는 “외산 제품은 보안 시스템 구축 후 다른 보안 제품을 연동하거나 추가할 때마다 번거로운 코딩작업이 수반됐다”면서 “로그프레소 마에스트로는 기존 보안제품과 완벽히 연동되며 벤더사가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잘 사용하도록 지원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국산 보안 솔루션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보안 벤더사들은 각 부문별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연계해 한국 시장에 진출하려 한다”며 “한국 보안기업도 협업을 통한 국산 SOAR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로그프레소는 지난해 스나이퍼와 엑스게이트, 지니어스, 워터월시스템즈 등과 사업 협력을 진행했다. 로그프레소의 빅데이터 플랫폼과 SOAR에 벤더사 방화벽과 보안 솔루션을 더하는 형식이다. 이를 통해 일부 공공기관에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공급하기도 했다.

성공사례에도 불구하고 국내 SOAR 생태계는 초창기라고 그는 판단했다.

양 대표는 “국내 시장은 외산기업이 과점하는 상태로 이대로라면 국내 SOAR 시장도 외산 제품들로만 채워질 수 있다”며 “외산 솔루션 간 호환성이 높아 외산 SOAR를 사용하면 연계할 다른 보안제품도 외산으로 채워질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따라서 외산이 한국 SOAR 시장을 독차지하기 전에 국내 보안솔루션 기업을 중심으로 SOAR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양 대표는 올해를 국내 SOAR 생태계 구축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동시에 로그프레소 마에스트로를 시장에 안착시킬 방침이다.

그는 “로그프레소는 다양한 벤더·기관들과 협력해 국내 SOAR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가 국내 업체가 협력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첫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