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상반기 펀딩형·투자형 법인 분리…자회사 '와디즈파이낸스'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디즈, 상반기 펀딩형·투자형 법인 분리…자회사 '와디즈파이낸스' 신설

와디즈는 올해 상반기 내 법인을 분리하고 책임중개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법인 분리를 통해 각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혼돈을 최소화하고, 소비자 보호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와디즈 법인이 분리되면 자회사로 '와디즈파이낸스(가칭)'이 신설된다. 신설 법인은 스타트업 찾기, 비상장주식 거래 등 스타트업 투자 서비스 고도화에 방점을 둔다.

현재 '와디즈플랫폼' 법인에 포함된 '펀딩 서비스'는 모회사 '와디즈주식회사'로 옮겨지게 된다. 와디즈주식회사는 공간와디즈를 포함한 신규 비즈니스를 통해 유통 및 펀딩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한다.

와디즈는 법인 분리를 마친 뒤 내년을 목표로 코스닥 상장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외 투자자 대상으로 프리 IPO 단계 후속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와디즈는 크라우드펀딩이라는 금융과 유통을 혼합한 모델을 구현하며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해 왔다”며 “이번 법인 분리를 통해 기업과 소비자, 투자자에게 각자의 필요를 더욱 분명하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와디즈는 제품과 서비스를 보상으로 돌려받는 펀딩 서비스(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과 비상장기업에 투자하여 이익을 공유받는 투자 서비스(투자형 크우드펀딩) 중심으로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