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혁신 블루칩]모바일·PC 아우른 유일한 KB모바일인증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시 후 18개월 만에 사용자 660만명 돌파
발급절차 간소화...인터넷뱅킹과 연동
유효기간 없어 갱신 불편함도 해소
금융권 중 유일하게 공공기관 사용

[디지털 혁신 블루칩]모바일·PC 아우른 유일한 KB모바일인증서

#지난해 12월 10일 전자서명법이 전면 개정 시행되면서 편리함을 앞세운 사설인증서 시장 무한경쟁이 시작됐다. 기존 공인인증서가 공동인증서로 명칭이 바뀌었고 은행권 중심 뱅크사인을 비롯해 페이코, 카카오, 패스(PASS) 등 다양한 사설인증서 간 경쟁이 시작됐다. KB국민은행은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KB모바일인증서'를 선보이며 사설인증서 시장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금융권에서는 2019년 7월 KB모바일인증서를 선보인 KB국민은행이 사설인증서 시장에 가장 적극 대응했다고 평가받는다.

KB모바일인증서는 출시 후 18개월 만에 사용자 660만명을 돌파했다.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 가입자가 약 40만명임을 감안하면 단기간에 15배나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셈이다.

그동안 금융 인증서는 발급 절차가 복잡하고 10자리에 달하는 비밀번호를 매번 입력하는 번거로움으로 끊임없이 개선 요구를 받아왔다. 무엇보다 금융 거래 시 OTP나 보안카드가 반드시 필요한 점이 불편한 사항으로 지적돼왔다.

1년마다 인증서를 갱신하고 이를 각 금융사에 다시 등록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상당했다. 비밀번호나 패턴 인식, 생체인증 등을 이용하는 추세와 달리 인증서는 여전히 복잡함과 번거로움을 안고 있었다. 보안 위협에 노출된 하드디스크나 잃어버리기 쉬운 이동식디스크에 저장하는 위험도 감수해야 했다.

은행·보험과 증권용 인증서를 따로 발급받아야 하는 것도 상당한 불편함을 안겼다. 사용자가 두 개 인증서를 관리해야 하고 1년마다 각각 갱신한 후 각 금융사에 사용 등록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인증서를 사용할 때 이런 불편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계속 관심을 가져왔다”며 “2018년 9월 국무회의에서 전자서명법 개정안을 심의한다는 소식을 듣고 미래 인증서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해 왔다”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은 인증서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소프트웨어 보안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에도 보안 기술을 적용했다. 모바일에서 지원할 수 있는 최대치 보안 기능을 활용한 것이다. 다른 사설인증서가 소프트웨어 보안만 구현한 것과 대조된다. 신뢰된 실행환경(TEE)이라는 독립된 보안영역에 인증서를 자동 저장시켜 신뢰도를 높이는 방식을 구현했다.

◇설치는 쉽게, 거래는 간단하게

KB국민은행은 모바일인증서를 선보임에 따라 첫 거래 고객도 영업점을 방문할 필요 없이 입출금통장 개설, 신규 인터넷뱅킹 가입, KB모바일인증서 발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본인 명의 휴대폰과 신분증만 있으면 개설할 수 있다.

무엇보다 고객이 복잡하게 느껴온 발급단계를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인증서 발급에 걸리는 시간은 1분 남짓에 불과하다.

빠르게 인증서를 발급받은 후 실제 사용 단계도 기존 인증서와 확연히 다른 편리함을 구현했다.

우선 스마트폰 환경에 최적화된 패턴, 지문, 페이스ID 중 선택하면 간편하게 로그인 할 수 있다. 10자리에 달하는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금융거래 시 OTP나 보안카드가 필요 없다. 영업점을 방문해 보안카드나 OTP를 발급받거나 소지하고 다닐 필요가 없어졌다. 6자리 간편비밀번호만 입력하면 금융거래가 끝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 금융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금액 이상 업무 시 ARS 인증 등 추가 본인인증 절차는 거쳐야 한다”며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매년 인증서를 갱신해야 하는 불편함도 사라졌다. KB모바일인증서는 유효기간이 지나면 갱신해야 하는 일부 다른 사설인증서나 공동인증서와 달리 별도 유효기간이 없다. 다만 비대면 금융거래 안전성을 위해 1년 동안 거래하지 않는 경우에는 재발급해야 한다.

◇KB금융계열서 통용…외부 플랫폼과 연계 확대

KB모바일인증서는 모바일뱅킹뿐만 아니라 인터넷뱅킹에서도 연동해 로그인할 수 있는 것이 차별화 요인이다. 다른 민간인증서가 모바일뱅킹에 초점을 두고 있어 PC 기반 인터넷뱅킹에서 연동되지 않는 것과 다르다.

예를 들어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이용 시 KB모바일인증서를 사용하면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KB금융그룹 5개 계열사에서 KB모바일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다. KB손해보험 대표앱과 다이렉트 앱·웹, KB생명보험, KB저축은행, KB증권, KB국민카드 등 다른 계열사에서 모바일인증서 기반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통합인증체계를 구축했다. 업무 범위를 계속 확장해 모바일인증서 사용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공공기관과 연계한 서비스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KB모바일인증서는 지난해 12월 21일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국세청, 정부24, 국민신문고에서 자체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금융권과 공공기관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사설인증서다.

국세청 로그인을 시작으로 정부24 연말정산용 주민등록등본 발급서비스,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국민신문고의 민원·제안 신청서비스를 KB모바일인증서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민은행은 현재 은행 앱인 KB스타뱅킹과 마이머니에만 KB모바일인증서를 적용하고 있으나 앞으로 KB 계열사 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KB국민은행은 “은행, 보험, 카드, 증권 등 다양한 금융 업무를 하나의 채널에서 처리해 KB금융그룹 계열사 간 시너지를 강화하는데 기여하려 한다”며 “외부 플랫폼과의 연계도 추진해 범용성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