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대학원생 연구팀, 종이에 연필로 그려 '접는 전기회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대(총장 정성택)는 김준서·안다혜 고분자융합소재공학부 석사과정생이 전기회로를 종이에 연필로 그려서 만드는 획기적인 방법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두 학생은 시멘트 포대처럼 표면이 거친 종이를 기판으로 사용하고 그 위에 흑연 연필로 회로를 그려서 사용가능한 전기회로를 개발했다.

이 전기회로는 스피커, 발광다이오드(LED) 전구, 터치패드, 저항발열체 등에 사용할 수 있다.종이의 특성상 접어서 쓸 수도 있다. 수평결 방향으로 접었을 때 무려 100번까지도 가능할 만큼 반복 안정성을 갖고 있다.

전남대 대학원생 연구팀이 개발한 종이에 연필로 그려 접는 전기회로.
<전남대 대학원생 연구팀이 개발한 종이에 연필로 그려 접는 전기회로.>
전남대 연구팀이 개발한 종이에 연필로 그려 접는 전기회로 개발 논문을 게재한 ACS Omega 보충 표지모델.
<전남대 연구팀이 개발한 종이에 연필로 그려 접는 전기회로 개발 논문을 게재한 ACS Omega 보충 표지모델.>

이번 기술은 기존 기술에서 사용한 금속 성분의 회로 대신 흑연 그라파이트를 사용한 환경 친화적인 것으로 평가돼 다양한 일회용 디바이스 개발의 새로운 단초를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학생의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논문은 미국 화학회 학술지 'ACS Omega' 온라인 보충표지 모델로 게재됐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