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 핫라인]감성 캠핑을 원한다면 휴대용 프로젝터를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프로젝터 용도별 판매량 접유율코로나19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정이나 야외에서 영화관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빔프로젝터가 '힐링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프로젝터 용도별 판매량점유율
<프로젝터 용도별 판매량점유율>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에서 제공하는 소비형태통계시스템 다나와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판매된 빔프로젝터 가운데 14%만이 사무실이나 강당에서 사용하는 회의용이고 나머지 86%가 개인용으로 나타났다. 이 중 홈시네마용이 59%, 휴대용 빔프로젝터가 27%다. 홈시네마 용도로 구입하는 소비자가 두 배 이상 많지만, 크기가 작고 가벼워 가정은 물론 야외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프로젝터 인기도 증가하고 있다. 캠핑·차박족 사이에서는 감성캠핑을 위한 필수 장비로 자리 잡아 성장 가능성이 크다.

휴대용 프로젝터는 미러링 모드를 사용하면 스마트폰과 바로 연동되고, 프로젝터 자체적으로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재생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제공하기도 한다. 내장 배터리가 있어서 전원 케이블을 챙기지 않아도 되고, 삼각대 없이도 안정감 있게 고정된다. 홈시네마용 프로젝터에 비해 해상도는 좀 떨어지지만 캠핑에 '감초' 역할로 나무랄 것이 없다.

◇휴대용 프로젝터 밝기, 500안시로 충분

프로젝터는 빛을 사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제품 밝기가 높을수록, 어두운 곳에서 사용할수록 선명하게 보인다. 안시가 높으면 밝은 곳에서도 이미지를 명확하고 뚜렷하게 볼 수 있다. 100안시부터 4000안시까지 선택 폭이 다양하다. 형광등 아래서 사용하는 홈시네마용은 1000안시 이상, 학원 소회의실은 3000안시 이상, 교회나 대회의실에서는 4000안시 이상이 적합하다. 반면에 어두운 곳에서 사용한다면 500안시로도 충분하다. 또 500~1000안시루엔 정도면 불을 끈 실내나 야간에 텐트에서 감상하기에 무리가 없다.

휴대용 프로젝터 밝기별 판매량점유율
<휴대용 프로젝터 밝기별 판매량점유율>

현재 나와 있는 휴대용 프로젝터도 대부분이 1000안시 미만이다. 특히 500~999안시 제품이 전체 휴대용 프로젝터 판매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200~499안시가 26%, 200안시 미만도 5%다. 빛을 완전히 차단할 수 있는 곳에서 사용한다면 안시가 낮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합리적인 방법일 수 있다.

밝기와 함께 프로젝터에서 화면 선명도를 결정하는 것이 해상도다. 해상도가 높을수록 화면이 선명해지는데, 영화나 동영상 감상이 목적이라면 HD급 이상이 적당하다.

휴대용 프로젝터 해상도별 판매량점유율
<휴대용 프로젝터 해상도별 판매량점유율>

지난해 소비자들이 구입한 휴대용 프로젝터의 상당수도 HD(1280×720)로 나타났다. 전체 판매량의 44%였으며, 풀HD(FHD, 1920×1080)와 WVGA(800×480)가 각각 32%, 23%였다. 풀HD가 HD급보다 2배가량 화소가 높아 화면이 훨씬 선명하다면, WVGA는 SD급으로 화소가 HD의 절반 수준이다.

최근 몇 개월 새 HD보다 풀HD를 찾는 수요가 많아지는 추세다. HD 프로젝터보다 적게 팔렸던 풀HD 프로젝터가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HD 판매량을 앞서기 시작했다. 풀HD는 50%까지 판매 점유율이 급증한 대신, HD 프로젝터는 같은 기간 34%로 떨어졌다. 가성비 대신 고화질을 택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LG전자 '시네빔', 휴대용 프로젝터로 인기

LG전자 시네빔 PF50KA
<LG전자 시네빔 PF50KA>

휴대용 프로젝터는 LG전자·뷰소닉·벤큐·비비텍·KMS 등 다양한 제조사 제품이 나와 있으나 점유율에서는 LG전자가 독보적이다. 다나와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LG전자 휴대용 프로젝터 판매점유율은 71%다. 뷰소닉이 11%로 2위에 올라 있지만 격차는 상당하다.

휴대용 프로젝터 제조사별 판매량점유율
<휴대용 프로젝터 제조사별 판매량점유율>

LG전자가 부동의 1위를 고수하는 데에는 'LG전자 시네빔 PF50KA'를 비롯해 '시네빔 PH550S' '시네빔 PH30N' 등 다양한 제품군이 포진한 것이 한몫했다. 특히 '시네빔 PF50KA'는 LG전자의 간판 제품으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풀HD 프로젝터로 최장 2시간 30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가 내장돼 있다. 밝기는 600안시다. 웹OS가 내장돼 빔프로젝터에서 직접 콘텐츠를 다운받을 수 있으며, 미라캐스트를 이용하면 스마트폰과도 연동된다. 블루투스로 무선 사운드 기기를 연결할 수 있어 활용성이 높다.

뷰소닉 플렉스빔 미니
<뷰소닉 플렉스빔 미니>

뷰소닉 제품에서는 '뷰소닉 플렉스빔 미니'가 인기다. WVGA 해상도에 기본 밝기 120루멘, 렌즈 수명이 3만시간이다. 자체적으로 유튜브, 넷플릭스를 재생할 수 있는 앱이 제공되기 때문에 별도 외부 연결 없이 바로 고화질 재생이 가능하다. 내부에 2W 출력의 JBL 스피커를 내장하고 있어서 블루투스 스피커를 따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상단 플레이트(커버)를 원하는 색으로 교체할 수 있는 것은 이 제품만의 장점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