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그룹 한국여자오픈, 총상금 12억 원으로 증액...개최는 충북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회가 열리는 레인보우힐스 동코스 3번 홀 모습.
<대회가 열리는 레인보우힐스 동코스 3번 홀 모습.>

제35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가 DB그룹을 새로운 후원사로 맞이하면서 한국여자골프 유일의 내셔널타이틀에 걸맞게 상금 규모가 늘어나고 대회장소도 바뀌는 등 새롭게 변신한다.

타이틀 스폰서인 DB그룹과 주최, 주관사인 대한골프협회(KGA)는 18일 “제35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의 총상금을 12억원으로 증액하고, 대회는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여자오픈은 올해부터 후원사가 DB그룹으로 바뀌면서 4년 만에 총상금이 12억원으로 올랐다. 이에 따라 우승 상금도 5천만원이 늘어 3억원으로 책정됐다. 상금 규모는 개최 원년인 1987년과 비교할 때 총상금은 1천만원에서 시작해 120배, 우승 상금은 3백만원에서 100배 증가했다.

대회장인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은 약 90만평 부지 27홀 규모의 골프장으로, 세계적인 코스 디자이너인 로버트 트렌트 존스 주니어의 설계로 2008년 개장했다. 대회가 치러질 남(아웃)동(인) 코스는 정교한 플레이가 요구되는 코스 세팅을 특징으로 한다. 페어웨이는 서양 잔디인 켄터키 블루그래스, 러프는 페스큐로 조성되어 있어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다음 샷이 여의치 않다. 경기가 열리지 않는 서 코스는 대회기간 중 선수들을 위한 드라이빙 레인지 및 숏게임 연습장, 벙커 연습장, 연습그린 등으로 조성된다.

한국 여자골프의 발전을 이끌어온 한국여자오픈은 정일미와 김미현, 신지애, 안선주, 전인지, 김효주, 오지현, 박성현 등 한국여자 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했던 최고 권위의 내셔널타이틀 대회다. 일본여자골프투어에서 활약한 고우순이 최다승(3승)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미국무대에서 활동하는 유소연이 우승을 차지했다.

DB그룹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한국여자오픈을 개최한다.

한편, DB그룹은 전우리, 이지현3, 서요섭, 이태훈, 문도엽으로 구성된 남녀 프로골프선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