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ID' 살리고 '노치' 없애나…애플, 인디스플레이 센서 특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스ID' 살리고 '노치' 없애나…애플, 인디스플레이 센서 특허

애플이 '노치' 없는 아이폰을 구현할 수 있을까?
 
IT 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는 18일(현지시각) 애플이 미국특허청에 "디스플레이 뒷면에 부착하는 센서 모듈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은 디스플레이 패널에 센서를 내장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며 "이는 잠재적으로 '노치' 없이 터치ID와 페이스ID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내부에 다중 레이어가 포함된 특허 사진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디스플레이 내부에 다중 레이어가 포함된 특허 사진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특허는 포토센서가 디스플레이에 어떻게 포함될 수 있는지 보여준다. 센서는 '디스플레이 뒤에 배치'되거나 '디스플레이에 부착'된다. 포토센서는 빛이나 기타 전자기파를 감지하는 소자다. 광검출기 또는 포토디텍터(Photodetector)라고 불린다.
 
특허에 따르면 포토센서 배열은 △생체인식 센서 △카메라 △심도센서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될 수 있다. 또한 2차원(2D) 이미지와 3차원 뎁스 맵(Depth Map)을 생성하는 데 사용된다.
 
애플인사이더는 해당 특허가 궁극적으로 "사용자가 보는 '화면'이 동시에 사용자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디스플레이에 내장된 포토센서 특허 사진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디스플레이에 내장된 포토센서 특허 사진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특허에 따르면 내장된 포토센서는 애플 얼굴 인식 '페이스ID' 또는 화면 안에서 지문을 인식하는 '인디스플레이(In-Display) 터치ID'로 사용될 수 있다.
 
애플은 특허를 통해 "(내장된 포토센서는) 전면 카메라로 기능하는 동시에 생체 인식 센서로 작동하도록 구성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폰12 상단 노치. 사진=애플
<아이폰12 상단 노치. 사진=애플>

반면 애플 전문 매체 페이턴틀리애플은 "해당 특허가 향후 페이스ID에 적용될 순 있지만 지금은 내장형 터치ID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아이폰 노치가 빠른 시일 내 제거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에 터치ID와 기존 페이스ID를 함께 도입해 '이중 생체 인식'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는 전망은 꾸준히 제기됐다.
 
갤럭시 사용자에게는 익숙한 '인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는 최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표준으로 사용되고 있다. 아이폰 사용자들은 여전히 페이스ID를 선호하지만 터치ID까지 함께 사용할 수 있다면 더 유용할 것이라는 분위기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