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PU 시장 부동의 1위...공고한 기술력으로 승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텔, CPU 시장 부동의 1위...공고한 기술력으로 승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인텔 글로벌 CPU 시장 점유율

인텔이 주력인 PC와 데이터센터 중앙처리장치(CPU)시장에서 공고한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안정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프로세서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이다.

머큐리 리서치의 지난해 4분기 세계 CPU 시장 점유율. <자료=머큐리 리서치>
<머큐리 리서치의 지난해 4분기 세계 CPU 시장 점유율. <자료=머큐리 리서치>>

22일 시장조사업체 머큐리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인텔은 노트북 PC CPU 시장에서 81% 점유율을 차지했다. 전분기 대비 1.2%포인트 증가했다.

데스크톱 PC 시장에서도 80.7% 점유율로 지난해 3분기보다 소폭 상승했다. 데이터센터 CPU 시장에서도 92.9% 점유율로 여전히 압도적이다.

인텔의 실적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회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클라우드, 노트북 PC 시장 활황으로 전년 대비 9% 오른 779억달러(86조282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데이터센터, PC 사업별 매출도 각각 11%, 8%씩 올랐다.

인텔은 신흥 강자 AMD의 기술 추격이 만만치 않은 시장 상황에서도 공고한 점유율과 매출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인텔이 CPU 시장에서의 우위를 이어가고 있는 배경은 기술력에 있다. 인텔은 코어 수 개선과 첨단 공정 노드 도입 외에도 CPU가 다양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구동될 수 있는 기반 기술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인텔 슈퍼핀 기술. <자료=인텔>
<인텔 슈퍼핀 기술. <자료=인텔>>

기존보다 전력 효율과 속도를 높인 새로운 트랜지스터 설계 기술인 '슈퍼핀' 도입 외에도 △프로세스 △아키텍처 △메모리 △인터커넥트 △보안 △소프트웨어 등 '6개 축'을 중심으로 CPU 블록 곳곳의 고른 성능 개선을 지향한다.

이러한 노력은 각종 벤치마크 결과로 증명되고 있다. 한 벤치마크 결과에 따르면 노트북 PC 플러그를 제거한 환경에서 인텔 CPU의 성능 하락은 미미한 반면, AMD 제품의 성능은 최대 48%까지 하락했다.

노트북 PC의 충전 플러그를 제거했을 때 성능 하락을 나타낸 표. 우측 AMD CPU를 장착한 PC의 경우 최대 48% 성능 하락이 있었다. <자료=인텔>
<노트북 PC의 충전 플러그를 제거했을 때 성능 하락을 나타낸 표. 우측 AMD CPU를 장착한 PC의 경우 최대 48% 성능 하락이 있었다. <자료=인텔>>

또한 11세대 프로세서의 경우 경쟁사 제품보다 전반적인 인공지능(AI) 구현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올해 11세대 노트북PC용 CPU, 3세대 데이터센터용 프로세서를 본격적으로 출하하며 시장 점유율 수성에 나선다.

또 기술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CPU 시장에서도 경쟁력 우위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인텔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으로 30년간 인텔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팻 겔싱어를 새로운 CEO로 영입했다.

팻 겔싱어 인텔 CEO. <사진=인텔>
<팻 겔싱어 인텔 CEO. <사진=인텔>>

겔싱어 CEO는 그간 기술 개발의 걸림돌이 됐던 7나노(㎚) 공정을 이른 시일 내에 도입하면서 종합반도체 제조사(IDM)만의 공정 리더십을 구현하겠다는 포부다.

겔싱어 CEO는 “2023년도에 생산될 7나노 칩 대다수는 인텔에서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